'퍼펙트라이프'/사진제공=TV조선
'퍼펙트라이프'/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퍼펙트라이프’에는 80대에도 젊음을 유지하는 ‘멋쟁이 신사’ 가수 서수남이 출연한다.

올해 80세인 서수남은 “60대 때보다 훨씬 건강이 좋아졌다”며 노년에 혼자서도 잘 사는 방법을 소개해 시선을 끈다. 그는 “할 일을 자기가 만들며 스스로 인생을 설계해야 건강하게 살 수 있다”며 취미생활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이어 서수남은 그의 취미생활인 골프하는 모습을 공개한다. 그는 골프에서 자신의 나이만큼 타수를 치는 사람인 ‘에이지 슈터’의 면모를 뽐내 모두를 놀라게 한다. 집에서도 골프 스윙을 하며 골프에 대한 열정을 드러내는 가운데, 연습 도중 본인의 뒤통수를 셀프 강타하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고.

이처럼 몸과 마음의 건강을 잘 유지하고 있는 서수남은 그러지 못했던 과거의 기억을 꺼낸다. 그는 “20년 전 아내의 금융사고로 청담동 집 두 채가 날아가고 빚만 17억 남았었다”며 “당시 몇 번이나 죽으려고 했었다”고 덤덤하게 전해 출연진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하지만 “넌 건강만 하면 된다”는 어머니의 한마디가 그에게 큰 힘이 됐고, 빚을 갚는 10년의 세월을 견딜 수 있었던 버팀목이 되었다고 전해 어머니의 사랑을 실감케 한다.

서수남이 7년간 아프리카 봉사활동을 하면서 취미로 찍은 사진들을 모아 연 사진전도 공개된다. 그는 “아프리카 아이들을 위해 수익금을 기부하고자 사진전을 열었다”고 밝히며 키다리 아저씨다운 따뜻한 마음을 드러냈다는 후문.

아픈 과거를 딛고 일어난 후 건강한 삶을 살고 있는 서수남의 이야기는 오늘(24일) 오후 8시 방송되는 ‘퍼펙트라이프’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