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지윤, 성대낭종 아픔 떠올랐나…"목이 막혀 힘들어"('호적메이트')


가수 홍지윤이 뮤지컬 데뷔작 ‘서편제’ 연습 현장을 공개하며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뮤지컬 ‘서편제’ 첫 연습에 나선 홍지윤과 언니의 새로운 도전을 응원하는 동생 홍주현의 하루가 그려졌다.

그간 동생 홍주현에게 ‘폭풍 잔소리’를 해 화제를 모았던 홍지윤은 이날 스스로 “많이 달라졌다”고 강조하며 동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홍주현 역시 자신의 음원 수익으로 ‘서편제’ 연습 현장에 특별한 ‘조공’을 준비해 훈훈한 자매의 의리를 보여줬다.

이에 대해 홍지윤은 “음원 수익을 털어서 출연진분들을 위해 선물을 준비해 감동이기도 하고 대견스러웠다”며 뿌듯함을 표했다.

이어 본격적인 연습이 진행됐고, 김동완, 남경주 등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게 된 홍지윤은 긴장한 채로 연기를 시작했지만 완벽한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특히 주인공 송화 역의 홍지윤이 극중 동생인 동호를 달래주는 장면에 대해 홍지윤은 “평소에 동생(홍주현)을 달래준 적도 없고 잘해준 적이 없어서 난감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스트롯2’를 통해 트롯으로 전향한 후 오랜만이 다시 판소리에 도전하게 된 홍지윤은 “소리를 하다가 안하니까 목이 막혔다. 트이게끔 하는데 시간이 걸리더라. 그게 힘들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한편 홍지윤은 현재 ‘서편제’에서 자신이 가고자 하는 길과 운명에 초연히 맞서 나가는 진정한 아티스트 송화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오는 10월 23일까지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공연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