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우도환, 김지연(보나), 차학연. / 사진제공=키이스트, 킹콩 by 스타쉽, 피프티원케이
배우 우도환, 김지연(보나), 차학연. / 사진제공=키이스트, 킹콩 by 스타쉽, 피프티원케이


배우 우도환과 김지연(보나), 차학연이 퓨전 사극 '조선변호사'로 안방극장을 찾아온다.

MBC 새 드라마 '조선변호사'는 부모님을 죽게 한 원수에게 재판으로 복수하는 외지부(변호사)의 이야기다. 시작은 복수였으나 점차 백성을 위하는 진짜 변호사가 되어 가는 주인공의 성장 스토리를 그려낼 예정이다. 왕실 이야기가 주를 이뤘던 그동안의 사극과 달리, 조선시대의 변호사 이야기를 다룬다는 점에서 참신함을 더한다.

우도환, 김지연(보나), 차학연은 '조선변호사'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

드라마 '구해줘'와 '매드독'에서 강렬하게 눈도장을 찍으며 단번에 라이징 스타로 자리매김한 우도환은 '나의 나라', '더 킹: 영원의 군주'를 통해 주연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강렬한 눈빛과 안정적인 연기로 사랑받아 온 우도환이 '조선변호사'에서 마성의 매력을 지닌 외지부(변호사) 강한수로 분한다.

'스물다섯 스물하나'에서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준 김지연(보나)은 나라와 백성을 진심으로 생각하는 공주 이연주 역을 맡았다. 이연주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지내다 이룰 수 없는 사랑을 마주하는 비운의 여인으로, 김지연(보나)이 비밀 가득한 캐릭터의 면면을 어떻게 그려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마인', '배드 앤 크레이지' 등의 작품을 통해 안방극장에 존재감을 각인시킨 차학연은 극 중 조선 최고 명문가의 삼대독자이자 한성부의 판관 유지선 역을 맡았다. 유지선은 공정한 판결을 위해 노력하는 인물로, 이상과 현실의 괴리로 인해 이룰 수 없는 꿈을 꾸게 된다. 차학연이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해낼 유지선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해진다.

이처럼 우도환, 김지연(보나), 차학연은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들기 위한 노력과 함께 시청자들과의 만남을 준비 중이다. 개성 강한 세 청춘 배우가 우도환, 김지연(보나), 차학연이 출연하는 '조선변호사'는 본격 예열을 끝내고 곧 촬영에 들어간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