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미남당'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미남당' 방송 화면 캡처


서인국, 오연서가 추적 끝에 '최종 빌런' 권수현을 체포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미남당'에서 고풀이 차도원(권수현 분)을 체포한 남한준(서인국 분), 한재희(오연서 분)의 끝나지 않은 활약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악의 근원을 뿌리 뽑으려는 합동 수사팀과 차도원의 엎치락뒤치락 정면 승부가 계속됐다. 합동 수사팀에게 유인당한 차도원이 남한준 앞에 나타나 기세등등하게 지난 범죄들을 회고했다.
/사진=KBS2 '미남당'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미남당' 방송 화면 캡처
이때 남한준과 공수철(곽시양 분), 장두진(정만식 분)은 차도원을 포위하며 다가갔다. 하지만 상황을 지켜보고 있던 구태수(원현준 분)가 사냥 총을 들고 나타나 차도원의 도주를 도왔고, 그 뒤를 쫓고 있던 한재희가 구태수의 총에 맞아 부상을 입어 또다시 위기를 맞았다.

도망친 차도원이 지나가던 트럭에 몸을 싣고 시내에 몸을 숨긴 가운데, 그의 사무실을 수색하던 합동 수사팀은 한재정 사망 현장에서 목격했던 클리커와 세뇌 정황이 담긴 입주 교사의 다이어리를 발견했다.

교묘하게 처벌을 피해 간 이들을 벌하려는 차도원의 계획을 알아차린 합동 수사팀은 차도원이 작성한 처단자 리스트까지 확보했다. 그곳에 이름이 적힌 범죄자들이 거주하는 신명시 곳곳에 차도원이 출몰하고 있다는 신고에 곧장 현장으로 향했다.

총 세 곳에서 차도원 목격 신고를 받은 이들은 제각각 흩어져 수색을 시작했다. 김상협(허재호 분), 나광태(정하준 분)는 엉뚱한 인물을 뒤쫓던 중 여객선을 타고 출항하는가 하면, 남혜준(강미나 분), 조나단(백서후 분)이 차도원에게 습격당해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사진=KBS2 '미남당'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미남당' 방송 화면 캡처
남한준과 함께 있던 공수철 또한 차도원이 셔터를 내린 가게 안에 꼼짝없이 갇히기도. 처단 예정자들을 통해 모두를 유인한 차도원은 목표물인 남한준과 대치했다. 남한준은 "이제 그만 인정하자. 너는 그저 쓰레기 같은 살인마일 뿐이고, 그 대단한 심판자가 아니라고"라며 도발했다.

이에 차도원은 남한준을 옥상 난간으로 밀어붙이고 전깃줄로 목을 옥죄었다. 박치기로 간신히 목숨을 구한 뒤 벽돌을 쥔 채 그 위에 올라탄 남한준은 한재정(송재림 분)을 들먹이며 자신을 자극하는 차도원에게 동요하는 것도 잠시, 차도원을 죽이는 대신 체포해 처벌하겠다는 강인한 의지를 드러냈다.

현장에 한재희가 등장, 남한준에게 각목을 휘두르려는 차도원을 날아 차기로 단숨에 제압했다. 한재희는 차도원에게 수갑을 채우는 데 성공했다. 강력 7팀과 완벽한 팀워크를 자랑하며 고풀이 포획 작전에 성공한 남한준은 자기 행복을 찾기 위해 돌연 6개월의 휴가를 떠났다.

수사 경비 문제로 강제 휴가에 나선 한재희 또한 남한준과 함께 떠났다. 두 사람은 달콤한 휴식을 만끽하는 것도 잠시, 바닷가에서 연쇄 살인범의 낙인이 찍힌 한 시체를 발견하고 또다시 의지를 불태웠다. 두 사람은 팀원들과 함께 두 번째 합동 작전에 돌입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