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한혜진이 씀씀이 큰 남자친구가 고민인 사연자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건넸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3' 138회에서는 2세 연상 남자친구와 연애 중인 28세 직장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매번 고민녀와의 데이트에 몇 십 만원 씩 큰돈을 쓰던 남자친구는 어느 날 갑자기 한밤중 고민녀를 찾아와 친구 아버지 장례식에 쓸 돈이 필요하다며 50만원을 빌렸다.

평소 씀씀이가 큰 남자친구에게 몇 십 만원이 없다는 사실에 당황한 고민녀는 남자친구에게 빚이 있는지 묻는데 남자친구는 자신이 빚도 없지만 저축도 하지 않는다는 소신을 밝혔다. 먼 미래 걱정보다는 자신이 번만큼 쓰고 현재를 충실하게 즐기고 싶다는 것이다.

서장훈은 "요즘 이렇게 사는 사람도 있다고 하는데 살다보면 목돈 들어가는 일이 많다. 지금은 빚 없으니 당당하다고 하지만 당당하지 못할 일이 생길 것"이라고 지적했다.

돈과 미래에 대한 가치가 자신과 전혀 다르다는 것을 안 고민녀는 남자친구의 헤픈 씀씀이를 바꿔보기로 했다. 고민녀는 평범한 식당에 데려가거나 집 데이트를 하며 데이트 비용을 줄였고, 친구들과 만날 때도 남자친구가 모두 계산하지 않고 1/n을 할 수 있게 했다.

여기에 1년짜리 적금을 들어 시드머니를 만드는 목표도 세웠다. 저축 경험 없는 남자친구가 저축을 한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었지만 남자친구는 고민녀의 말을 따르며 1년 적금 만기에 성공했다. 그러나 돈이 모이자 남자친구는 곧바로 외제차를 할부로 구매해 고민녀를 허망하게 만들었다. 주우재는 "소비 스케일만 키운 거다. 내부 회로는 똑같다"며 안타까워했다.

미래가 그려지지 않는 연애를 계속해도 될지 고민하는 고민녀에게 한혜진은 "인생의 여러 가지 가치관 중 경제관념은 50%는 차지한다. 이렇게 중요한 걸 그냥 간과하는 건 위험하다. 앞으로 연애하는데 굉장히 큰 걸림돌이 될 것이다. 결혼을 권하고 싶지 않다"고 조언했고, 김숙 역시 "연인들끼리 제일 많이 다투는 게 돈 때문이다. 1년 동안 노력했는데 안 됐다면 이젠 개념이 비슷한 사람을 만날 때"라고 동의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