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영상 캡처


방송인 홍진경이 학교 폭력 가해자였던 고 최진실 딸 최준희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시킨 것에 대해 심경을 고백했다. 최준희 역시 사과의 말을 전했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는 '홍진경 심경고백'이라는 제목과 함께 영상 하나가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하와이에서 귀국한 홍진경의 모습이 담겼다.

홍진경은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제작진과 대화를 나눴다. 앞서 홍진경은 지플랫(최환희)과 최준희를 '공부왕찐천재 홍진경'에 출연시켜 근황을 전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은 최준희의 학교 폭력 논란을 지적했다. 홍진경과 대화를 나누던 최준희가 결국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측은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홍진경은 머리를 짧게 자른 상태였다. 그는 "마음이 너무 볶여서 나 왜 이별하고 실연당하면 머리를 왜 자르는지 알 것 같아. 우리는 어쩜 아무 생각을 못 했을까? 정말 아무 생각을 못 했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금 생각해보면 과거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늘 그 생각을 하면서 아이를 보지 않잖아. 그냥 환희 생일이었고 그냥 어떻게든 환희 신곡 잘 녹일 생각이었는데 정말 놓쳤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사진=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공부왕찐천재 홍진경' 영상 캡처
홍진경은 "어떤 분들은 있잖아. 질책을 되게 길게 써놓으셨다? 그게 다 애정인 것"이라며 "자기 시간을 들여가면서 그렇게 글을 쓴다는 건 애정 없이는 그런 걸 못 한다. 그런 게 다 느껴져서 미안하고 죄송하더라"고 털어놨다.

또한 홍진경은 "멈추자. 채널을 멈췄으면 좋겠는데"라며 채널을 멈추고 휴지기를 갖겠다고 했다. 제작진과 상의해 진행 중인 PPL과 콘텐츠는 소화하겠다는 것.

그뿐만 아니라 홍진경은 장문의 댓글을 통해 재차 사과했다. 그는 "준희를 출연시켰다는 이유로 학교폭력을 미화하거나 무마시키려 했다는 여러분들의 말씀은 제가 감당할 수 없는 아픔인 것 같습니다"라며 "오해의 소지를 만든 것은 저의 잘못이지만, 누구보다 학교폭력을 혐오하는 저의 진심을 부디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고 밝혔다.

홍진경은 "어떤 친구에게는 이미 찾아가 용서를 구했고, 아직은 만날 수 없는 친구들에게는 오늘 다시 글로나마 용서를 구할 것입니다"라며 "이제는 자신의 불우한 처지가 남을 괴롭혀도 되는 무기가 될 수 없다는 사실을 깊이 깨닫고 지난날을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준희가 여러분께 드렸던 상처와 아픔, 지은 빚을 갚아 나가며 살아갈 수 있도록 다시 한번 기회를 주시기를 감히 조심스럽게 고개 숙여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하고 죄송합니다"고 전했다.

홍진경의 말대로 최준희는 댓글을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최준희는 "이런 글만으로 제 못된 행동들에 대하여 용서받을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습니다"라며 "그럼에도 이 이야기를 꺼내는 이유는 그 당시 저에게 상처받은 친구들에게 정말 진심으로 미안했다는 사과의 말을 전하고 싶고 다시 한번 용서를 구하고 싶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홍진경 입장문 전문안녕하세요? 홍진경입니다.

이번 환희 준희 영상 업로드로 인하여 여러분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여느 때처럼 셋이 모인 환희의 생일날, 마침 발표된 환희의 신곡도 소개하면 좋겠다는 생각에 촬영하게 되었지만, 미처 중요한 문제를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정말 까맣게 잊고 말았습니다.

많은 분께 공개되는 촬영을 하면서 더욱 여러 가지로 세심하게 신경을 썼어야 했는데…저의 이런 부주의함을 용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희 영상을 보시고 상처받고, 마음이 상하신 분들께 어떤 말과 마음, 그리고 행동으로 사과를 드려야 할지 가늠이 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준희를 출연시켰다는 이유로 학교폭력을 미화하거나 무마시키려 했다는 여러분들의 말씀은 제가 감당할 수 없는 아픔인 것 같습니다.

오해의 소지를 만든 것은 저의 잘못이지만, 누구보다 학교폭력을 혐오하는 저의 진심을 부디 알아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한 방송인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

끝으로, 준희는 지금, 자기 때문에 피해를 입은 친구들에게 진심을 다해 미안해하며 용서를 구하는 글을 쓰고 있습니다.

어떤 친구에게는 이미 찾아가 용서를 구했고, 아직은 만날 수 없는 친구들에게는 오늘 다시 글로나마 용서를 구할 것입니다.

이제는 자신의 불우한 처지가 남을 괴롭혀도 되는 무기가 될 수 없다는 사실을 깊이 깨닫고 지난날을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준희가 여러분께 드렸던 상처와 아픔, 지은 빚을 갚아 나가며 살아갈 수 있도록 다시 한번 기회를 주시기를 감히 조심스럽게 고개 숙여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감사하고 죄송합니다.
다음은 최준희 입장 전문안녕하세요 최준희입니다.

많은 분이 저를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하여 제대로 생각하지 않고 인지하지 않은 상태로 유튜브 채널에 출연한 점, 그리고 상처를 주었던 친구에게 다시 한번 그때의 아픔이 상기될 수 있었다는 점을 간과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14살 중학교를 올라오기 전 초등학교 때 왕따를 당하고 그것을 버티지 못해 경상북도 김천으로 전학을 가기까지 학창 시절 불안함과 우울증이 바탕이 되어 어떤 수를 써서라도 남은 학창 시절에서 절대로 내가 부모가 없다는 이유로 상처받지 않아야겠다 나를 지켜야겠다는 경계심이 쓸데없는 자존심으로 바뀌어 오만함과 이기적인 행동으로 변했습니다.

친구와 다투었고 마음을 헐뜯는 단어를 내뱉고, 내가 힘들었다는 이유만으로 나만을 생각하고 다른 사람의 입장을 전혀 배려하지 못한 행동을 한 것에 대하여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너무나 친했던 사이였기에 멀어진 우정이 섭섭하고 서운하게만 느껴졌었고, 그로 인한 악감정은 독이 되어 안 좋은 말들만 쏟아내고, 내가 더 세게 말하면 이긴 것 같은 바보 같은 생각하기도 했습니다.

4년 전 루프스 병으로 몸이 건강하지 못한 상태로 횡설수설하며 어쭙잖게 했던 사과 영상도 죄송합니다.

그 이후 4년간의 제 침묵이 더욱 많은 실망을 드렸다는 사실 또한 알고 있습니다. 영상 업로드 이전 다퉜던 친구들과 어렵게 연락이 닿아 카페에서 만나, 미안했던 마음을 전하였고 또 그 아이의 마음도 온전히 들을 수 있었습니다.

중학교 1학년 입학하자마자 정말 좋아했던 친구였기에 그때 좀 더 성숙하게 대처하지 못했던 저 자신을 원망하고 후회하며, 최근까지도 꿈에 화해하고 잘지내는 장면들을 수도 없이 꿀 때마다 내가 무의식중에 내가 이 친구들을 그리워하고 있구나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글만으로 제 못된 행동들에 대하여 용서받을 수 없다는 걸 잘 알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이 이야기를 꺼내는 이유는 그 당시 저에게 상처받은 친구들에게 정말 진심으로 미안했다는 사과의 말을 전하고 싶고 다시 한번 용서를 구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도 저를 돌보아 주시는 할머니와 이모할머니 이모들 그리고 저를 아시는 여러분들께도 죄송한 마음만 듭니다. 변명하고 싶은 마음도 없습니다, 저를 믿어주고 예뻐해 주고 사랑해주던 모든 분 그리고 제 지인분들께도 너무나 죄송합니다. 앞으로 더욱 바른 언행을 가지고 행동할 수 있도록 늘 마음에 새기며 살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