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N ‘고딩엄빠2’
사진제공=MBN ‘고딩엄빠2’


‘고딩엄빠2’ 이다솜, 김정주 부부의 사연이 공개됐다.

23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12회에서는 고3에 엄마가 된 이다솜과, 남편 김정주 부부가 첫 출연했다.

이날 두 사람은 지난 5월 법적 부부가 됐음을 밝힌 뒤, 이다솜이 낳은 아홉 살 아들 시온이와 새 가정을 꾸려 살아가는 모습을 공개했다.

우선 두 부부의 만남이 재연 드라마 형식으로 펼쳐졌다. 시골에서 양송이 재배 농사를 하던 김정주는 ‘초보 농사꾼’인 이다솜을 우연히 만나 첫눈에 반했다. 이후, 이다솜과 조금씩 가까워질 즈음, 이다솜의 집에서 시온이와 마주쳐 이다솜이 ‘돌싱 고딩엄마’임을 알게 됐다. 이에 김정주는 자신도 한 번 다녀온 ‘돌싱남’이라며, 오히려 호감을 고백했고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했다.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던 중 김정주는 자신의 부모에게 결혼 의지를 밝혔다. 하지만 격한 반대에 부딪혔고, 결국 김정주는 “제 인생이니까 제가 알아서 하겠다. 다솜이와 함께 살겠다”고 선포했다. 하지만 이다솜은 혼인신고부터 하자는 김정주의 이야기에 “아홉 살 아들 시온이가 상처받길 원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렇게 두 사람의 사연은 마무리됐다. 이후, 이다솜-김정주 부부가 스튜디오에 직접 등장해 근황을 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 5월에 혼인 신고 후 정식 부부가 되었다”며 아홉 살 아들 시온이와 함께 하는 세 식구의 일상을 영상으로 공개했다.

양송이 버섯 재배를 하는 김정주는 새벽 6시부터 일어나 홀로 일터로 나섰다. 같은 시각, 시온이도 일어나 혼자 양치질을 하고 옷을 챙겨 입는 등 등교 준비를 했다. 하지만 이다솜은 침대에 누워 입으로만 아들의 등교를 도왔다. 잠시 후 김정주가 집으로 돌아와 아들의 아침밥을 챙겨줬다. 아들의 등교 후 김정주는 “오전 10시까지 농장으로 와서 일을 거들어 달라”고 아내에게 부탁했지만 아내는 오후 3시가 되도록 농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결국 김정주는 다시 집으로 가 아내를 깨워서 농장으로 데리고 왔다.

여기서도 이다솜은 자꾸 사라져, 혼자 낮잠을 잤다.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차 안에서도 잠에 빠진 이다솜의 모습에 김정주는 결국 폭발했다. 집에서 두 사람은 이다솜의 수면 패턴에 대해 진지하게 대화했다. 여기서 이다솜은 산후우울증으로 정신과 약을 처방받은 뒤, 6~7년째 약을 복용 중임을 털어놨했다. 이에 김정주는 “부모님이 (그런 사정을 모르셔서) 당신이 너무 게으른 것 같다고 헤어지라고도 하셨다”고 밝히며 심각성을 알렸다. 이에 이다솜은 “웬만하면 (약) 안 먹을 수 있게 노력해볼게”라고 다짐했고, 김정주도 “뭐든 도와줄게”라고 약속했다.

다음 날, 이다솜-김정주 부부는 2세 계획을 위해 병원을 방문했다. 이다솜은 담당 의사에게 “혼인 신고 한 날부터 둘째 계획이 있었는데, 약 복용으로 (임신이) 걱정돼서 병원에 왔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임신을 위한 검사를 받은 뒤 의사와 상담했다. 담당의는 “이다솜이 수면제 성분의 약을 6~7개 먹고 있는데, 이 약들을 다 먹으면서 임신 유지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김정주에 대해서도 “정자 활동성이 현저히 적고, 마릿수도 적다”고 진단했다. 충격적인 결과에 두 사람은 약을 끊고 운동으로 건강을 회복해보자고 의기투합했다.

얼마 후, 이다솜은 남편의 원기 회복과 2세 계획을 위해 장어탕을 손수 만들었다. 이를 본 시온이와 김정주는 놀라워하며 “맛있다”, “입에서 녹는다”는 등 감동을 표했다. 저녁 식사 후, 이다솜-김정주 부부는 장어탕을 싸 들고 본가를 방문했다. 이다솜은 시부모에게 장어탕을 만들게 된 이유를 털어놓았고, “앞으로 일찍 일어나고, 일도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며느리의 정성과 진심에 시부모도 “(시온이) 시간 되면 같이 놀게 데리고 와”라며 마음을 활짝 열었다. 마지막으로, 이다솜은 집 안방에다가 하트와 장미꽃이 만발한 침대 데코 이벤트를 꾸미며, 남편과 달달한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평균 2.03%(유료방송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방송 후에는 ‘고딩엄빠’ 관련 영상과 출연자 이름 등이 포털사이트와 SNS를 점령하는 등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