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만삭' 김영희 "임신 원하지 않아, 나 때문에 태어나자마자 욕먹을 거라 생각" ('오케이오케이')


개그우먼 김영희가 반복된 논란으로 쌓인 오해와 비판들에 사람들의 눈을 보는 게 어렵다고 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오케이? 오케이!'에서는 김영희가 고민을 상담했다.

이날 김영희는 사람들의 눈을 보고 이야기를 못 하겠다는 고민을 털어놨다. 그는 "3, 4년 전부터 부딪혔다. 제가 관객들하고 소통하는 애드립 공연이 있다. (관객을) 모셔와서 하고 눈을 똑바로 보고 해야한다. (관객 앞에선) 티가 안나는데 속으론 엄청 많이 부딪힌다. 몸살을 앓을 정도"라며 눈물을 글썽였다
[종합] '만삭' 김영희 "임신 원하지 않아, 나 때문에 태어나자마자 욕먹을 거라 생각" ('오케이오케이')
[종합] '만삭' 김영희 "임신 원하지 않아, 나 때문에 태어나자마자 욕먹을 거라 생각" ('오케이오케이')
[종합] '만삭' 김영희 "임신 원하지 않아, 나 때문에 태어나자마자 욕먹을 거라 생각" ('오케이오케이')
김영희는 "제 문제인 것 같다. 김영희는 그런 사람이 아닌데 캐릭터의 김영희로 예능에 나오길 바랐다. 신인이니까 열심히 짜서 했다"며 "열심히 살다보니까 실수도 많았고 의도치 않은 일도 겪었는데 팩트를 짚고 넘어간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진짜 그게 아니니까 하고 살아왔는데 평생의 꼬리표가 될 줄 몰랐고 알았더라면 어떤 방법을 써서라도 조치를 취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종합] '만삭' 김영희 "임신 원하지 않아, 나 때문에 태어나자마자 욕먹을 거라 생각" ('오케이오케이')
[종합] '만삭' 김영희 "임신 원하지 않아, 나 때문에 태어나자마자 욕먹을 거라 생각" ('오케이오케이')
김영희는 "원래도 자존감이 높지 않았다. 그래서 캐릭터들이 더 셌던 것 같다. 예능에서도 더 쎈 캐릭터를 했고"라면서 "응원도 받았지만 질타를 받으면서 더 깎인 것 같다"고 털어놨다.

김영희는 "한 4년 방송을 떠나있었다. 그러면서 많이 작아진 것 같다. 공연을 하다가도 어쩌다 관객의 사소한 행동들을 보면 '억지로 왔구나 내가 나오면 안되는 거였나'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그게 쌓이면 도망을 가게 된다. 관객 인원수가 적으면 내 탓인 것 같다"고 울었다.

임신 전 정신과 상담을 한 적이 있다는 김영희. 당시 그는 임신을 원하지 않았다고. 그는 "저는 아이를 원하지 않는다. 나오자마자 욕을 먹을 거다"라고 말했다고 했다. 김영희는 "임신했을 때 초기가 가장 우울했다"고 고백했다.
[종합] '만삭' 김영희 "임신 원하지 않아, 나 때문에 태어나자마자 욕먹을 거라 생각" ('오케이오케이')
[종합] '만삭' 김영희 "임신 원하지 않아, 나 때문에 태어나자마자 욕먹을 거라 생각" ('오케이오케이')
이어 "당신 같은 사람은 절대 행복하게 살면 안된다는 DM이 왔다. '왜죠? 전 열심히 살고 있는데' 하루종일 메시지를 주고받았다"고 했다.

오은영 박사는 "출산하고 마음이 편안할 때 댓글을 보지 말고 논란이 됐던 방송을 꼼꼼히 봐라. 나 자신을 아는 게 중요하다. 영희 씨가 영희 씨 내면을 파악하면 힘을 얻을 거다. 좋은 엄마이자 좋은 사람이자 좋은 코디미언으로서 더욱 단단해질 것"이라고 조언했다.
[종합] '만삭' 김영희 "임신 원하지 않아, 나 때문에 태어나자마자 욕먹을 거라 생각" ('오케이오케이')
김영희는 "제 스스로를 돌아보면서 나를 더 알아야겠다. 한 남자의 아내이자 엄마로 자존감을 지켜야할 것 같다.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고 다짐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