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우영(왼쪽부터), 보아, 은혁./사진=조준원 기자
장우영(왼쪽부터), 보아, 은혁./사진=조준원 기자


'스맨파' 댄서들이 살얼음판 위를 걷는다. '매운' 여자들의 싸움인 '스우파'와 전혀 다른 결로 남자들의 거친 춤판이 예고됐다.

23일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제작발표회가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Mnet 댄스 IP 크리에이터 크루(권영찬 CP, 최정남 PD, 김나연 PD)와 파이트저지 보아, 은혁, 장우영, MC 강다니엘과 여덟 댄서 크루-뱅크투브라더스, 어때, 엠비셔스, YGX, 원밀리언, 위댐보이즈, 저스트절크, 프라임킹즈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스맨파’는 몸으로 증명하는 남자 댄서들의 춤 싸움을 그리며 올여름 다시 한번 대한민국에 댄스 신드롬을 일으킬 전망이다. 프로들의 자존심을 건 대결과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 그리고 이들의 도전과 성장을 담아낸 드라마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예정.

이날 권영찬 CP가 ‘스맨파’ 첫 방송을 앞두고 기획 의도를 전했다. 그는 “작년 한 해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너무 사랑해주셔서 원래는 제작진이 ‘스우파’ 시즌2를 준비하고 있었다”며 “여자 댄서들과 다르게 남자 댄서들만의 매력을 대중들한테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 커서 ‘스맨파’로 돌아오게 됐다”고 밝혔다.

‘스우파’를 이어 강다니엘이 MC로 나섰고, 보아가 파이트 저지로 나선다. 여기에 슈퍼주니어 은혁과 2PM 장우영이 새로운 저지로 합류했다. 보아가 ‘스트릿 시리즈’의 중심축이라는 최정남 PD는 새 얼굴들을 소개했다.

“은혁, 우영은 ‘스우파’를 너무 좋아하셨다. 그게 너무 감사했고, 은혁 저지님은 퍼포먼스디렉터를 하시면서 안무에 있어서는 뛰어나게 보실 수 있는 분이다. 우영은 데뷔 이전에 이미 베틀 신을 경험했다. 방송을 통해 그의 베틀 심사평을 예리하게 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
권영찬 CP(왼쪽부터),장우혁, 보아, 은혁, 최정남 PD, 김나연 PD./사진=조준원 기자
권영찬 CP(왼쪽부터),장우혁, 보아, 은혁, 최정남 PD, 김나연 PD./사진=조준원 기자
저지로 또 한 번 합류한 보아의 소감을 들었다. 그는 “‘스우파’를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고, 대중들께서 댄스에 대한 관심도가 굉장히 높아졌다”며 “좋은 취지의 프로에 함께할 수 있게 돼서 영광이었는데, 한 번 더 참여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전했다.

‘스우파’에서 날카로운 심사평으로 활약했던 보아는 ‘스맨파’에서 다른 모습을 선보일 예정. 여자 춤에 있어서는 많은 경험을 해봤지만, 남자 춤에 대해서는 생소한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디테일한 부분보다, 전체적인 합이나 무언가를 보여주려는 의도를 파악하려고 노력 중이라는 그의 설명이다.

은혁은 파이트 저지로 새로 합류했다. ‘스우파’의 열혈 시청자였다고 밝힌 그는 ‘스맨파’ 합류 자체를 큰 행운이라고 말했다. 댄서들이 지속해서 관심과 사랑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드러냈다.

“방송을 볼 때는 카메라 여러 각도에서 보이고, 편집을 통해 디테일한 부분들이 훨씬 많이 보이는데, 직접 참여하다 보니 보이는 부분이 한정적인 게 있더라. 디테일한 부분들은 제 선에서 볼 수 있는 건 보지만, 아쉬운 부분들은 있었다. 콘서트 연출을 하다 보니까 전체적인 쇼적인 부분, 사람들한테 뭔가를 어필할 수 있는 점들을 많이 봤다.”

장우영 역시 ‘스우파’ 애청자라고 스스로 밝혔다. 1화 때부터 본방사수 했다고. “이 순간만을 기다렸다”는 그는 저지로 활동한 소감에 대해 “티켓값을 지불하고 봐야 될 정도의 수준”이라며 댄서들의 실력을 극찬했다.

“심사를 보는 입장에서 기분으로 보자면, 팀마다 그리고 그 안에 있는 팀원들이 가진 평생 갈고닦은 춤의 장르가 독특하고 뚜렷하다. 베틀을 할 때도 그런 부분들이 너무 어려웠다. 똑같은 장르로 베틀을 붙지 않으니까 더 신중하게 됐다. 개인적으로 그 안에 얼마나 집중하고 있냐는 현장에서의 판단을 냉정하게 하려고 했다.”

보아는 ‘스우파’ 출연 당시 ‘맵다’는 키워드로 표현한바. ‘스맨파’에 대해서는 “살벌한 얼음판 같다”고 표현했다. 그는 “예측할 수 없고 그들이 가진 파워가 고스란히 전달됐으면 좋겠다”며 “웃음기 하나 없는 진짜 살얼음판을 보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고 예고했다.

'스트릿 맨 파이터'는 오늘(23)일 10시 20분 첫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