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은혁./사진=조준원 기자
슈퍼주니어 은혁./사진=조준원 기자


은혁이 '스맨파' 심사위원 자격 논란과 더불어 백구영과의 친분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제작발표회가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Mnet 댄스 IP 크리에이터 크루(권영찬 CP, 최정남 PD, 김나연 PD)와 파이트저지 보아, 은혁, 장우영, MC 강다니엘과 여덟 댄서 크루-뱅크투브라더스, 어때, 엠비셔스, YGX, 원밀리언, 위댐보이즈, 저스트절크, 프라임킹즈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스맨파’는 몸으로 증명하는 남자 댄서들의 춤 싸움을 그리며 올여름 다시 한번 대한민국에 댄스 신드롬을 일으킬 전망이다. 프로들의 자존심을 건 대결과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 그리고 이들의 도전과 성장을 담아낸 드라마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예정.

이날 은혁은 "어느 일을 하던 호평 속에서만 일을 하기엔 사람이 그런 기대는 하겠지만 그럴 순 없다고 생각한다"며 "질타를 받을 때도, 지적을 받을 수도 있고, 어느 일을 하든지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일이라서 그거에 대한 부담감보다도 제가 어쨌든 여기 이 자리에 앉아있다는 자체가 큰 행운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여기에 누가 앉아서 심사를 해야 과연 공정할까 라는 생각도 해봤다"라며 "누가 오더라도 완벽한 공정한 심사는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 내가 선택돼서 앉아있는 만큼 내 역할을 충실히 하고 가야지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친분이 있는 원밀리언 리더 백구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오랜시간 함꼐 작업했었고 춤 스승님이기도하다"며 "현장에서 마주쳤을때 부담스럽기도 했고, 초반엔 일부러 눈을 안 마주치려고 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괜히 제 평가에 있어서 흔들리게 될까봐 평정심을 유지하려고 일부러 아는체도 안 했다. 냉정한 평가를 위해 노력했다"며 "관계를 떠나서 보다 보니까 제가 못봤던 모습들, 평소에 작업하면서 보지 못했던 모습들도 보이고, 더 존경스러웠던 부분도 많이 보였다. 한사람의 댄서로서 어느 순간부터 보이게 됐다. 지금도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보시는 분들도 즐겁게 보셨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