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우영./사진=조준원 기자
장우영./사진=조준원 기자


장우영이 '스맨파' 시청 포인트를 짚었다.

23일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 제작발표회가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Mnet 댄스 IP 크리에이터 크루(권영찬 CP, 최정남 PD, 김나연 PD)와 파이트저지 보아, 은혁, 장우영, MC 강다니엘과 여덟 댄서 크루-뱅크투브라더스, 어때, 엠비셔스, YGX, 원밀리언, 위댐보이즈, 저스트절크, 프라임킹즈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스맨파’는 몸으로 증명하는 남자 댄서들의 춤 싸움을 그리며 올여름 다시 한번 대한민국에 댄스 신드롬을 일으킬 전망이다. 프로들의 자존심을 건 대결과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 그리고 이들의 도전과 성장을 담아낸 드라마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예정.

이날 장우영은 "방송이니까 당연히 편집돼서 나가야겠지만, 저희 모두의 마음은 그냥 그대로 나갔으면 좋겠다는 마음밖에 없었다"라며 "몇 시간이고 이대로 보여줬으면 했다"고 밝혔다.

이어 "순간순간이 너무 아까웠고, 소중한 무브들이었다"며 "제일 많이 나왔던 말이 '티켓을 사서 비용을 내고 봐야 하는 게 아닌가'였다. 방송 수신료로 해결될 게 아닌 수준"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재미에 깊이가 있고, 춤에 대해 잘 모르셨거나 재미있는 요소였다는 생각이 있었다면, 이번엔 존경까지 갈 수 있는 댄서들의 수준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