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셔리 정원뷰'로 이사 간 전진 "다음 결혼 타자는 이민우" ('대한외국인')


그룹 신화의 전진이 다음 결혼 타자로 이민우를 지목했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전진을 비롯해 모니타, 가희, 니콜이 출연한다.

전진은 2020년 3살 연하의 승무원 출신 류이서와 결혼식을 올리며 신화 멤버 중 두 번째 유부남으로 등극했다.

이날 MC 김용만은 전진에게 "신화의 다음 결혼 타자는 누가 될 것 같냐"고 물었다. 이에 전진은 "제가 멤버들의 결혼 순서를 다 맞혔다. 처음엔 에릭일 것 같았고, 그다음이 저일 것 같다고 했었다"면서 "앤디는 당시 여자친구가 있는 줄 몰랐는데도 느낌으로 맞혔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전진은 "(이)민우 형이 여자친구가 없지만 이 다음에는 민우 형이 할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에도 맞히면 자리를 펴야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MC 김용만이 "그럼 마지막으로 결혼할 것 같은 멤버는 누구냐"고 묻자 전진은 조심스럽게 "동완 씨일 것 같다. 혼자서도 잘 살고 취미도 많다 보니까 그렇다"고 답했다.

가희는 "친절하고 상냥해서 동완 씨가 더 빨리 결혼할 것 같다"고 반대하자 전진은 단호하게 "결혼은 다르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