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최강야구’ 방송 캡처
사진=JTBC ‘최강야구’ 방송 캡처


최강 몬스터즈가 천안북일고를 상대로 압도적 승리를 거뒀다.

지난 22일(어제)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최강야구’ 12회에서는 최강 몬스터즈와 천안북일고의 대결이 펼쳐졌다.

경기에 앞서 천안북일고의 이상군 감독과 선수들은 10 대 0 콜드게임 승을 예고, 올해 2022 신세계 이마트배 우승을 차지하며 5대 메이저 대회를 석권한 고교 명문다운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충암고를 제압하며 자존심을 회복한 최강 몬스터즈는 일일 알바에서 정규직으로 정식 입단한 오주원의 가세와 함께 사기충전을 마쳤다.

최강 몬스터즈는 심수창을 선발로 내세웠다. 마운드에 오른 심수창은 제구에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야수들의 호수비에 도움을 받으며 제 모습을 찾아 나갔다. 또한 포수 이홍구가 심수창의 컨디션을 체크해 볼 배합을 리드한다. 결국 심수창은 3이닝을 무실점으로 매조지으며 최강 몬스터즈 1선발의 면모를 되찾았다.

공격에서는 최수현과 박용택이 빛났다. 최수현은 한경빈의 프로 입단 이후 새로운 영건 3인방으로 이름을 올린 이래 무안타 기록을 이어가며 마음고생이 심했다. 하지만 이날 최수현은 안타와 2루타, 3루타는 물론 도루까지 성공하며 만점 활약을 펼쳤다.

이날 부상 중인 정의윤을 대신해 좌익수 글러브를 낀 박용택은 홈런성 타구를 그림 같은 호수비로 잡아내며 팀을 위기에서 구했다. 이를 본 투수 송승준은 두 팔을 활짝 벌려 고마움을 전했다. 중계진은 “오늘은 안타택이 아닌 수비택이다”라며 놀란 입을 다물지 못했다.

박용택의 활약은 타석에서도 이어졌다. 찬스 때마다 고개를 숙였던 박용택은 5회말 1, 2루 찬스에서 3런 홈런으로 캡틴의 위용을 뽐냈다. 팀원들의 축하 속에 더그아웃에 돌아온 박용택은 “야구 정말 어렵다”며 그간의 마음 고생을 벗어던지며 환하게 미소 지었다.

최강 몬스터즈는 완벽한 투타의 조화 속에 편안한 경기를 선보이며 7회말 8:0 상황에서 공격을 시작한다. 2점만 더 내면 7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둘 수 있는 상황. 이에 천안북일고는 평균자책점 0점대, 이닝당 주자 허용률 0.48을 자랑하는 에이스 최준호를 내세웠다.

하지만 이승엽 감독은 “가보자! 여기서 쳐야 진짜다”라며 선수들을 독려한다. 이에 선수들은 물오른 타격감으로 감독의 기대에 부응하며 9:0을 만든다. 그러자 천안북일고의 이상군 감독은 서동욱을 고의사구로 내보내고 타격감이 좋지 않던 윤준호와 승부하는 만루작전을 지시했다.

그러나 윤준호는 앞서 덕수고와 경기에서 콜드게임을 결정짓는 타점을 올렸던 타자였다. 이날도 윤준호는 자신과 승부를 선택한 천안북일고를 향해 안타를 뽑아내며 ‘콜드게임의 사나이’로 우뚝 섰다.

7회 무실점 콜드게임 승리라는 압도적 승리를 거머쥔 이날 경기의 MVP는 3런 홈런과 호수비의 주인공 박용택이었다. 박용택은 “허리가 아픈 정의윤 선수를 대신해 수비를 나갔는데 괜찮았던 것 같다. 하지만 타석에선 스스로 실망했던 그림이 많았는데, 팀원들이 밥상을 잘 차려줘서 숟가락 하나를 잘 얹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을 지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레전드들의 참교육 시전”, “시작은 투수전, 후반은 화력전”, “서동욱 거르고 윤준호, 그리고 통쾌한 한 방”, “역시 믿고 보는 용암택!”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1차전을 기분 좋은 콜드게임을 기록한 최강 몬스터즈는 총력전을 선언한 천안북일고와 2차전을 펼친다. 과연 1차전에 품은 좋은 분위기를 최강 몬스터즈가 이어갈 수 있을지, 천안북일고가 고교 명문다운 모습으로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최강야구’ 12회는 시청률 3.2%(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로 상승세를 기록하며 다음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최강야구’는 매주 월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