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유리 '썸남' 김윤우, 충격적인 심경 고백 "나도 아픔 많아"('미미쿠스')


하이틴 드라마의 명가 플레이리스트가 제작한 ‘미미쿠스’에서 유명 기획사 연습생이자 연예인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화제인물 ‘지수빈’ 역을 맡은 배우 김윤우가 “수빈이도 많은 아픔을 가진 친구이니 수빈이 입장에서 다시 봐주시면 또 다른 재미가 있을 것”이라며 배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주인공 한유성(유영재 분)을 일부러 곤란하게 만드는 수빈의 얄미운 행동은 시청자들에게 “열 받아서 못 보겠다”, “유성이 좀 그만 괴롭혀라”라는 격한(?) 반응을 이끌어냈다. 반면 수빈의 속사정이 점차 드러나자 “저건 엄마가 아들을 어릴 때부터 억압한 것”이라는 수빈에 대한 동정표도 늘고 있다.

김윤우가 연기하는 수빈은 엄마이자 JJ엔터 대표인 이미연(이윤지 분)의 비뚤어진 집착 때문에 배다른 형인 한유성의 ‘카피’로 키워진 존재다. “아무리 반짝여도 구슬은 별이 될 수 없다”는 수빈의 독백에서 구슬은 수빈, 별은 유성을 뜻한다. 수빈은 아버지가 ‘구슬 수, 빛날 빈’이라고 지어 준 자신의 이름처럼 그 자체로 빛나는 존재가 되고 싶어한다. 그러나 엄마 미연은 술에 취하면 수빈의 이름을 ‘유성’이라고 부를 만큼 수빈을 무시한다.

겉보기에는 앞날이 창창한 예비 스타이지만, 이처럼 속이 곪은 수빈은 노골적으로 유성을 따라하며 도발하거나, 수빈을 따라하는 ‘가짜 수빈’으로 불리는 유성의 고통은 자신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라고 지적하며 아픔이 가득한 캐릭터를 구축했다. 이런 수빈에 대해 김윤우는 “극 중 인물 관계가 정말 자극적으로 설정돼 있어서 ‘막장’으로 느껴지는 것”이라며 “실제 성격은 수빈이와 다르지만, 제가 수빈이와 분위기가 많이 닮아 보여서 이 배역을 맡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또 김윤우가 연기하는 수빈에게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극중 학교 선배이자 같은 소속사 걸그룹 ICE 멤버인 오로시(조유리 분)와의 러브라인이다. 극중 대한공연예술고등학교(대공예) 1학년인 수빈은 3학년 로시에게 호감을 갖고 다가가며 ‘출생의 비밀’까지 털어놨지만, 유성의 친한 친구이기도 한 로시가 수빈의 마음을 완전히 받아줄지는 오리무중이다. 소속사 생활과 고교 생활을 함께 하는 학생이 다수인 예고생들의 일상을 그려내는 것에 대해 김윤우는 “제가 남고를 나와서 그런지 사실 겹치는 부분이 아예 없었다”며 “그래서 예고 생활에 대해 더 찾아보고 관련 영상들까지 참고하면서 많이 공부했다”고 뒷얘기를 전했다.

최근 ‘미미쿠스’에서는 어려운 가정형편 속에 수빈을 밀착 케어하는 조건으로 데뷔를 약속 받은 또다른 연습생 우재영(오재웅 분)이 자신을 배려하지 않는 수빈에게 억하심정을 갖는 모습이 그려졌다. 같은 연습생이라도 확연히 다른 입장을 가진 수빈과 재영 간에 뭔가 폭탄이 터질 듯한 기미가 보이는 가운데, 김윤우는 “만약 ‘미미쿠스’에서 다른 캐릭터를 연기해야 한다면 재영이 형 캐릭터가 너무 궁금하기도 하고 좋은 공부가 될 것 같아서 꼭 해 보고 싶다”고 말해 수빈과 재영을 둘러싸고 앞으로 벌어질 심상찮은 사건을 예고했다.

마지막으로 김윤우는 “이번 작품을 통해 저를 처음 보시는 분들이 많으실 것 같은데, 앞으로도 정말 열심히 해서 또 다른 인물들로 인사드리고 싶다”고 패기 넘치는 신예다운 인사를 전했다. ‘미믹(따라하다)’이 판치는 예술고등학교에서 ‘진짜’가 되기 위한 예고생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막장 하이틴 ‘미미쿠스’는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저녁 7시 네이버 NOW.에서 독점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