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서태지와 아이들' 이주노가 근황을 전했다.

이주노는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이주노를 만나다] 매일 회사 출근 중인 서태지와 아이들 멤버 근황...사무실로 가봤습니다'라는 영상에 출연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제작진은 "정말 영광이다. 대한민국 레전드 '서태지와 아이들' 멤버 이주노 씨를 만나뵈게 되어"라고 운을 띄웠다. 올해 데뷔 30주년인 '서태지와 아이들'. 이주노는 "사실 (인기에 대해) 감당이 안됐다. 새롭게 앨범이 나오면 제일 먼저 보도되는 곳이 뉴스였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뉴스로 우리 앨범 발매 이야기를 들으니 당황스러웠다. 공황을 가면 수화물 통로를 통해 들어가 본 적도 있다. 수화물을 이렇게 들어가는 곳으로. 그렇게 안 하면 사고가 발생했다"며 당신의 인기를 설명했다.

또 멤버 양현석과 라이벌 관계였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양현석 씨도 훌륭한 댄서가 맞다. 장신이다 보니까 양현석 씨는 스케일이 큰 위주의 퍼포먼스를 했고, 난 기술 위주의 퍼포먼스를 했다"고 말했다.

이주노는 "특히, 콘서트를 하면 무대하고 이제 잠깐 쉬는 시간이 있다. 내려와서 산소 호흡기로 호흡하고 뛰어 올라가고 그 정도로 힘들었다. 또한 문신을 한 사람이 공중파에서 노출을 하면 안 되지 않냐? 난 반팔에 긴팔을 껴 입었다. 그게 유행이 되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서태지와 아이들'에 대한 루머도 털어놨다. 이주노는 "양현석이랑 서태지는 친했는데, 나랑은 안 친했다고 하더라. 우리가 지방을 가면 태지하고 현석이가 같이 자고 난 매니저랑 잤다. 내가 제일 큰 형이지 않냐? 그래서 어떻게 보면 양현석 씨가 감초 역할을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렇다고 나랑 거리가 멀어서 그런 것은 아니다. 서태지 씨, 양현석 씨의 경조사는 항상 챙긴다. 우리 어머니와 양현석 씨 어머니, 서태지 씨 어머니가 자주 통화하신다. 손주들 이야기하신다"고 알렸다.

그는 자신의 일에 대한 자부심도 드러냈다. 이주노는 "양현석 씨가 YG를 만들어서 블랙핑크, 2NE1, 빅뱅 K팝을 알렸듯이 나도 '비보이를 사랑한 발레리나'를 만들었다. 나의 자긍심으로 남아있다. 언더 쪽에서 많이 움직였다. 난 지금도 춤을 좋아한다. 단지 먹고 살려고 안 했다"고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