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한 남자의 다정한 행동에 많은 여자들이 앞 다퉈 고백한다.

오늘(23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3' 138회에서는 29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된다.

새로운 부서에서 만난 한 남자는 다정한 성격을 가졌다. 그는 회사에 오자마자 커피를 마시는 고민녀를 위해 미리 커피를 내려놓고 기다리고, 같은 방향도 아닌데 퇴근 후 고민녀와 같이 집에 간다. 이런 그의 모습을 보며 한혜진과 곽정은은 "이건 사랑이다", "완전히 yes 썸"이라고 확신한다.

고민녀 역시 그가 자신을 좋아한다 생각하고 용기 내 먼저 고백한다. 그런데 그는 고백을 예상 못했다며 당황한다. 오래 고민하던 그는 고민녀가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하고 어색해지는 게 싫다며 고백을 받아들이고 두 사람은 비밀 사내 연애를 시작한다.

사귀고 나니 고민녀는 남자친구가 자신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에게 잘 해주고 있다는 사실이 눈에 들어온다. 어느 날 남자친구는 갑자기 마사지에 푹 빠지는데 알고 보니 본인이 좋아한 게 아니라 부장님을 위한 마사지라고. 부장님을 위해 영상까지 보면서 마사지를 공부하는 모습을 보며 고민녀는 남자친구가 사회생활을 위한 AI 같다고 생각한다.

여기에 남자친구에게 고백한다는 동료 직원도 등장한다. 동료는 지금 고민녀의 남자친구와 썸을 타고 있다고 털어놓는다. 고민녀가 남자친구에게 오해를 부르는 행동을 했다고 따지자 남자친구는 어장관리가 아니라 사회생활일 뿐이라고 변명한다. 남녀노소 잘해주는 걸 보면 그저 모든 사람에게 다정한 성격을 모두가 오해하는 것일 수 있어 고민녀는 마음이 복잡해진다.

스튜디오에서는 먼저 잘 해줘놓고 고백을 예상하지 못 했다는 남자친구의 모습에 대해 이야기 나눈다. 곽정은과 서장훈은 "저 모든 게 다 큰 그림일 수 있다", "이런 식이라면 다른 사람과도 사귀고 있을지 모른다"고 의심한다.

그러다가 고민녀는 직장 동료 SNS에서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모습을 목격하고 남자친구와 크게 싸운다. 과연 선 넘는 사회생활을 하는 남자친구의 진심은 무엇일까. 궁금증을 부르는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138회는 오늘(23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