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안현모 '개인 비서' 취급하더니…드레스 자태에 홀딱 반한 라이머('차차차')


[종합] ♥안현모 '개인 비서' 취급하더니…드레스 자태에 홀딱 반한 라이머('차차차')
안현모와 라이머가 첫 댄스 수업을 위한 준비에 나섰다.

22일 방송된 tvN '우리들의 차차차'에서는 댄스 스포츠 의상을 고르러 샵에 간 라이머, 안현모의 모습이 담겼다.

안현모는 "웨딩숍 느낌이랑 전혀 다르다"라며 감탄했다. 라이머는 "옷을 입으니까 기분이 나네"라며 의상을 입은 안현모를 흐뭇하게 바라봤다.

라이머는 "마네킹이 입은 것보다 더 잘 어울린다"며 "아내는 몸매도 너무 좋다. 예쁜 모습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뿌듯해했다.

또 이날 안현모는 남편의 은밀한 춤사위를 폭로했다.

춤 선생님으로 등장한 댄스스포츠 선수 박지우는 라이머에게 아내와 무슨 춤을 추고 싶냐고 물었다.

춤 선생님으로 등장한 댄스스포츠 선수 박지우는 라이머에게 아내와 무슨 춤을 추고 싶냐고 물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라이머는 "제 몸짓을 보고 너무 징그럽다"면서 민망해 했다.

이에 안현모는 "오빠, 옷 벗고 할 때 백 배 더 징그러워"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