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쿠팡플레이
사진제공=쿠팡플레이


유병재 작가가 시트콤 '유니콘'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넀다. 자화자찬도 아끼지 않을 정도의 폭발적인 자신감이다.

22일 쿠팡플레이 ‘유니콘’(극본 유병재, 연출 김혜영)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김혜영 감독, 유병재 작가를 비롯해 신하균, 원진아, 이유진, 김영아, 허준석, 이중옥, 배유람, 배윤경, 김욱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니콘’은 은은하게 돌아있는 ‘맥콤’의 CEO ‘스티브(신하균)’와 크루들의 대혼돈 K-스타트업 분투기. 현실과 이상 사이에 있는 K-스타트업의 세계를 코믹하게 그려낸 작품으로 웃음과 공감을 전할 것을 예고하고 있다.

‘맥콤’은 혁신의 CEO 스티브가 이끄는 스타트업 회사. 끊임없는 도전 속에 실패도 잦다. 실패할 때 누구보다 슬퍼하지만, 바로 극복하는 모습. 김혜영 감독은 이 부분을 매력으로 꼽았다.

“우선 캐릭터가 귀엽고 사랑스러웠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사무실 공간 속 세부 공간이 또 많이 있다. 스티브가 CEO로서 직원 복지 신경을 많이 써서 카페테리아와 상담실도 있다. 이밖에 사무실, 개발실, 회의실, 타운홀 등 업무를 보는 공간도 나뉘어있어서 사무실이지만, 다양한 공간을 보실 수 있다. 외근도 자주 하기 때문에 바깥 장소도 많이 보실 수 있다.”

‘유니콘’의 장르는 시트콤이다. 김 감독은 “일단 재미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현장에서도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기분이 조금 이상한데’ 싶은 순간을 배제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며 작품 속 중점을 둔 부분을 소개했다.

김혜영 감독 “스태프와 배우 모두 합심해서 같이 하나의 작품을 만들었다. 배우분들이 평상시 모습보다 10배 이상 귀엽게 나오기 때문에, 귀여운 매력을 많이 보실 수 있을 것이다. 재미와 감동도 같이 있는 작품이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유병재 작가 “인터넷에 ‘신하균 인터뷰 짤’이라고 쓰면 나오는 것 중에 하나를 녹였는데, ‘보람찬 부분, 아쉬운 부분’ 이런 말씀을 많이 하셨더라. 저는 보람차기만 했던 작품이었던 것 같다. 보면 행복해지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원진아 “개성 넘치는 캐릭터가 많다. 작품에 가장 빛나는 부분은 캐릭터들의 개성이 다 다르다는 게 포인트 같다. 제작에 참여했던 모든 스태프분께서 더위와 싸우며 얼마 전 힘들게 촬영을 마쳤다. 다들 수고하셨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이유진 “시트콤이란 장르가 오랜만에 컴백했고, 그거에 대한 기대가 많을 거라 생각한다. 그 기대에 너무나 부응하는 작품이라 생각한다.”

김영아 “시트콤이란 장르 때문에 ‘얼마나 재밌나 보자. 한 번 웃겨봐’ 이런 분위기 겁난다. 그런 분위기 말고, 지금 시트콤 기근의 시대라고 하는데, 저희가 뛰어들었다. 용기와 응원 보내주시면 더 많이 시트콤 장르가 한국에서 단단하게 자리 잡는 계기가 될 것 같다.”

신하균은 ‘유니콘’을 통해 첫 시트콤에 도전한다. 그는 ”웃음만 좇는 이야기는 아니다. 따뜻한 감동과 다른 즐거움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선 “다소 엉뚱한 면은 있지만, 아이 같은 순수한 모습, 가슴 따뜻한 사람이라서 끌렸다”고 설명했다.

개성 강한 배우들의 관전 포인트도 들어봤다. 이중옥은 “현세대를 잘 비꼬고 풀어낸 작품이라 생각한다. 웃음뿐 아니라 감동과 메시지도 있는 작품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배윤경은 “대본 자체가 너무 탄탄하고 재미있다”고 말했다.

김욱은 “유쾌한 웃음, 뭉클한 감동, 설렘 등 다양한 감정이 있다”며 “알찬 작품이라고 생각하고 재미있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끝으로 허준석은 “긴말하지 않겠다. 좋을 것이다”라고 간결하게 소개를 마쳤다.

유병재 작가는 “매니저 형이 스타트업에서 재미있는 얘기가 많이 벌어진다고 말해줬다”며 작품에 뛰어든 계기를 밝혔다. 이어 “만들다 보니 애정이 생기더라. 한 명 한 명 이유도 많이 만들고 귀엽게 최대한 보이게 노력했다”며 “쓰면서 스스로 놀랄 정도로 재밌고 유익한 부분이 나왔다. ‘내가 썼네?’ 싶은 정도로 괜찮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