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쿠팡플레이
사진제공=쿠팡플레이


유병재가 신하균을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22일 쿠팡플레이 ‘유니콘’(극본 유병재, 연출 김혜영)의 제작발표회가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김혜영 감독, 유병재 작가를 비롯해 신하균, 원진아, 이유진, 김영아, 허준석, 이중옥, 배유람, 배윤경, 김욱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니콘’은 은은하게 돌아있는 ‘맥콤’의 CEO ‘스티브(신하균)’와 크루들의 대혼돈 K-스타트업 분투기. 현실과 이상 사이에 있는 K-스타트업의 세계를 코믹하게 그려낸 작품으로 웃음과 공감을 전할 것을 예고하고 있다.

그간 신하균의 오랜 팬이라고 밝혔던 유병재는 "너무나 오랜 시간 팬이기도 했고, 일단 스티브라는 역할이 신하균이라는 배우 말고는 상상할 수 없는 역할이었다"라며 "스타트업을 포함해서 벤처사업의 역사를 관통하는 인물, 특정 나이여야 하고 귀엽게 미친 것 같은 착한 모습을 표현하려면 신하균 말고 생각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유병재는 "운이 좋게 같이 작업하게 되면서 스티브 말고 신하균이란 배우에 대한 오마주도 많이 넣어놨다"며 "팬분들은 그걸 찾으시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신하균은 유병재가 자신의 '덕후'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했다. 그는 "첫 만남에서 말씀하시더라"고 밝혔다.

이어 "저도 몰랐던 그런 모습, 대사들을 많이 담으셨더라"라며 "하면서도 몰랐고 나중에 들은 것도 좀 있다. 나중에 보시다 보면 찾으실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병재는 "둘 다 내성적인 스타일이라서 지금도 서로 바라보지 못하고 있다"며 어색하게 웃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