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사진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김해준이 부캐 '카페 사장 최준'을 소환해 박세리를 향한 적극적인 구애를 펼친다.

오늘(22일)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 박세리, 강남, 박태환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이야기가 그려진다. '빽토커'로는 개그맨 허경환, 김해준이 출연한다.

이날 강남, 박태환은 박세리의 이상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강남은 박세리에 "누나 내년에 결혼해야지. 맥주도 끊고"라며 귀여운 잔소리를 늘어놓고, 박세리는 "나는 내 남자친구가 소주 좀 마셨으면 좋겠다"라고 이상형 토크에 물꼬를 튼다. 또 그는 "자연스러운 만남을 추구한다. 친구 같은 남자가 좋다"라고 덧붙인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김해준은 자신의 부캐(부캐릭터)인 최준으로 돌변, 박세리를 향한 연하남의 직진을 보여준다. 골프를 통해 박세리와 자연스럽게 만났다고 밝힌 최준은 "누나가 아닌 세리 씨라고 하겠다. 동생이 아닌 이성으로 만났기 때문. 또 나는 소주를 두세 병씩 마신다"라며 호감을 드러내 스튜디오를 핑크빛으로 물들인다.

하지만 최준은 박세리에게 고백을 하기도 전에 차이는 상황에 놓인다고. 박세리가 "연하는 한 번도 안 만나봤다. 나보다 무조건 한 살이라도 많아야 한다"라고 밝힌 것. 흥미진진해지는 전개에 붐, 안정환, 허경환은 "치고 나갈 수 있냐"라고 묻고, 최준은 "사랑에 대한 가치관은 변하기 마련"이라며 이승기의 '내 여자라니까'를 열창해 웃음을 안긴다는 후문이다.

한편, 박세리를 향한 연하남 최준의 직진 매력은 오늘(22일) 밤 9시 MBC '안다행'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