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딩엄빠2'/사진제공=MBN
'고딩엄빠2'/사진제공=MBN


MBN 예능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에 첫 출연하는 이다솜-김정주 부부가 ‘개미와 베짱이’급 극과 극 일상을 공개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고딩엄빠2’ 12회에서는 이다솜-김정주 부부가 스튜디오에 동반 출연해 아홉 살 아들 시온이와 함께 사는 일상을 보여준다.

이날 스튜디오에 나란히 등장한 ‘고딩엄마’ 이다솜과 김정주는 박미선-하하-인교진 등 3MC와 반갑게 인사를 나눈다. 앞서 재연 드라마를 통해 두 사람의 파란만장한 만남이 공개됐던 터라 3MC는 “부모님의 (결혼) 반대가 심했다고 들었는데 어떻게 됐냐?”고 조심스럽게 묻고 이에 두 사람은 “지난 5월 혼인신고 후 정식 부부가 됐다”고 답해 모두를 안도하게 만든다. 이어 두 부부와 아홉 살 시온이가 함께 한 일상이 공개된다.

양송이 재배 농사를 하는 김정주는 새벽 6시부터 일어나 홀로 일터로 나선다. 이후 버섯 채취 작업에 매진한다. 같은 시간, 아들 시온이도 일어나 혼자 양치질을 하고 옷을 챙겨입는 등 등교 준비를 한다. 이때 김정주가 다시 집으로 돌아와 아들의 아침밥을 챙겨준다. 아빠와 아들이 바삐 움직이는 반면, 이다솜은 전혀 보이지 않아 궁금증을 키운다. 이에 박미선은 “다솜 씨는 어디로 간 거냐?”며 걱정한다.

이다솜은 늦은 아침까지 침대와 한 몸인 채로 누워 있었던 것. 심지어 이다솜은 아들의 등교 준비를 침대에 누워서 입으로만 지시해 “이건 아니지, 등교는 도와줘야지”라는 박미선의 쓴소리를 듣는다. 하하 역시 “아빠가 일, 육아 다 하는데?”라며 믿기 힘들다는 표정을 짓는다. 이후에도 이다솜은 일하러 간 남편을 돕지 않고, 오후 세시까지 침대에 누워만 있어 충격을 안긴다. 3MC와 전문가들은 이다솜의 베짱이급 일상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심각한 표정을 짓는다.

제작진은 “고3에 엄마가 된 이다솜이 우여곡절 끝 김정주와 결혼하지만, 남모를 사정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24시간 내내 누워 있다시피 한 이다솜의 숨겨진 사연이 무엇인지, 이를 극복하고 세 가족이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고딩엄빠2’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