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박인환이 윤시윤과 배다빈을 집으로 부른 가운데, 윤시윤과 배다빈은 결혼할 수 있을까.

지난 20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에서는 이경철(박인환 분)이 이현재(윤시윤 분)와 현미래(배다빈 분)를 집으로 불러들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현미래는 또다시 이현재에게 선을 그었다. 이현재는 배다빈을 포기하지 못하고 "같이 살자. 같이 살 생각만 하자"고 애원했다. 그러면서 이현재는 "이렇게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는데 어떻게 포기가 돼"라며 눈물을 보였다. 현미래는 "포기하지 않으면 살 수가 없을 것 같아. 현재 씨 사랑하는데 함께 하고 싶은데, 함께 아니면 죽고 싶은데 그 마음 가지고 어떻게 살아"라고 털어놨다.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이현재와의 사랑이 가족을 아프게 한다면 물러나는 게 맞고, 함께 산다고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다는 것이 현미래의 생각이었다. 무엇보다 일말의 희망만으로 포기하지 않고 버틸 자신이 없었다는 것. 결국 현미래는 이현재에게 "헤어져"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한경애(김혜옥 분)와 이수재(서범준 분)는 이현재가 걱정돼 찾아갔다. 이현재는 "엄마 나 실연 안 당했어. 내가 그동안 인생 망한 것처럼 군 건 사실인데 이제부터 안 그러려고. 내가 할 수 있는 건 아직 아무것도 안 해봤더라고. 미래랑 아직 안 끝냈다는 뜻이야"라고 밝혔다.

진수정은 아이에 대해 간절함과 학대를 받은 아이라는 오해로, 어릴 적 자신을 경찰서에 데려다주지 않은 부모님의 마음을 이해했다. 만약 두 사람이 없었다면 아버지를 찾으러 나선 4살 어린아이는 현재 살아있지 못했을 수도 있다는 고마움이 컸다. 엄마 정미영(이주실 분)이 생전 요양원에서 기억을 잃었을 때 여러 차례 "미안하다"며 용서를 구했지만, 그 당시 진수정은 이를 눈치채지 못했다.

이에 이경철에게 가졌던 불편한 마음도 풀었다. 50년 동안 잊지 않고 생일 때만 되면 썼다는 이경철의 편지를 보며, 아버지가 얼마나 오랜 세월 잃어버린 딸을 그리워했는지 애절하게 느낄 수 있었다. 그래서 용기를 내 아버지라고 부르며, "찾아 주셔서 감사하다. 너무 늦었다"고 미안함과 고마움을 동시에 전했다.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사진=KBS2 '현재는 아름다워' 방송 화면 캡처
진수정은 이경철의 딸 이정은이 되지는 않기로 했다. 이현재와 헤어지고 위경련을 일으킬 정도로 힘들어하는 딸 현미래 때문이었다. 이경철과 친족관계를 회복해 현미래가 현재와 결혼하지 못하는 상처를 주고 싶지 않았다. 엄마로서 딸이 행복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내린 결정이었다.

이현재는 마음을 다 준 현미래였기 때문에 결혼 생각도 가능했다. 그래서 더 이렇게 아무것도 해보지 않고 끝낼 수는 없었다. 이에 이현재는 어른들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이현재는 진수정(박지영 분)을 찾아가 "조금 더 마음을 열고 봐주시면 안 되냐?"고 했다.

그뿐만 아니라 이현재는 이경철에게 "미래와 함께하고 싶다"고 애절한 마음을 털어놨다. 이경철은 손자가 어렵게 꺼낸 진심을 들었다. 그는 이현재와 함께 현미래를 집으로 불렀다. 그 자리엔 아들 때문에 파양까지 꺼낸 이민호(박상원 분)도 있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