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훈, 알고보니 대식좌였나…1시간 만에 식사만 2번('전참시')


이석훈이 ‘전참시’에서 가수 테이와 ‘햄버거 논쟁’을 펼친다.

20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 213회에서 이석훈은 테이의 햄버거 가게를 깜짝 방문해 절친 케미를 선보인다.

이날 방송에서 이석훈은 뮤지컬 공연 스케줄 전 매니저와 함께 테이의 햄버거 가게로 향한다. 뮤지컬 배우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두 사람은 뮤지컬에 대한 깊은 대화를 나누는 것은 물론, 평소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만큼 티격태격 케미를 발산한다고 해 기대감을 모은다.

본격적으로 햄버거 먹방을 펼치던 이석훈과 테이는 때 아닌 ‘햄버거 논쟁’으로 참견인들의 이목을 사로잡는다. 테이는 햄버거를 주문한 이석훈의 잇따른 특별 요청에 발끈한다고 해 과연 그가 요구한 사항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뿐만 아니라 평소 대식가로 알려진 테이는 이석훈이 햄버거에 한 행동(?)에 크게 분노했다는 후문.

그런가 하면 철저한 자기 관리 루틴을 선보였던 이석훈은 햄버거를 먹은 지 1시간도 되지 않았음에도 불구, 공연장에서 또 한 번 식사하는 모습이 포착돼 참견인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고. 이석훈이 연속 두 끼를 먹어야만 했던 사연은 무엇일지 본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이 밖에도 뮤지컬 ‘킹키부츠’에서 찰리 역으로 맹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석훈은 강홍석, 고창석과 남다른 케미를 자아낸다. 이석훈과 강홍석은 어디서도 본 적 없는 특별한 인사법으로 긴장을 푸는가 하면, 각기 다른 대기실 풍경으로 보는 이들의 흥미를 한껏 끌어올릴 예정이다.

온종일 뮤지컬에 의한, 뮤지컬을 위한 하루를 보내는 이석훈의 일상은 20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볼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