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아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화면 캡처
홍수아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화면 캡처


배우 홍수아가 판빙빙을 닮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는 홍수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허영만은 홍수아를 보고 "봉수아"라고 인사를 건넸다. 홍수아는 "인사하는 거예요?"라고 물었다. 허영만은 프랑스 인사라고 답했다.
홍수아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화면 캡처
홍수아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화면 캡처
허영만은 "방송국 다니는 사람들이 입맛이 까다롭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홍수아는 "저는 미식가여서 맛없는 음식을 먹으면 화난다"고 밝혔다.

허영만과 홍수아가 찾은 첫 번째 맛집은 손석희 아나운서가 단골인 집이었다. 허영만은 "어떤 음식 좋아해요?"라고 질문했다. 홍수아는 "저 다 잘 먹어요"라고 답했다. 허영만은 "체격은 안 그래 보이는데"라고 했다. 그러자 홍수아는 "저 팔에 근육 장난 아니다"라며 근육 자랑을 시작했다.

홍수아는 방송일을 시작한 계기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처음엔 전혀 관심이 없었다. 중학교 3학년 겨울 방학 때 친구와 동대문에 쇼핑하러 갔는데 양복 입은 사람이 자꾸 따라다니더라. 그러더니 명함을 줬다"고 설명했다.
홍수아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화면 캡처
홍수아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화면 캡처
또한 홍수아는 "지금도 첫 촬영을 잊을 수가 없다. 대사를 하나도 못 외웠다. 제가 어릴 때부터 공부하는 걸 싫어했다. 남들보다 두세 배는 노력해야 한다. 잠잘 때 침대 머리맡에 대본을 놓고, 밥 먹으면서도 식탁 위에 대본을 올려놓는 스타일이다"라며 "촬영하면 딱 집순이가 된다. 집 밖에 나가지를 못한다. 공부하는 게 싫어서 연기를 했는데 공부할 때보다 엄청난 대사량이 쏟아져 나온다"고 했다.

허영만은 "내가 평상시에 이렇게 공부했으면 서울대 갔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홍수아는 "저 촬영할 때 이 말 입에 달고 산다. 내가 이렇게 공부했으면 법대 갔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허영만과 홍수아는 자리를 옮겨 북경의 맛을 찾으러 향했다. 가게 사장은 홍수아에게 "정말 예쁘다. 판빙빙 닮았다"고 말했다. 홍수아는 "감사하다. 사장님도 예쁘다"고 화답했다. 허영만은 "정말 판빙빙 닮았어요?"라고 묻기도. 홍수아는 8년 전 중국에 진출해 큰 인기와 성공을 거뒀다.
홍수아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화면 캡처
홍수아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 화면 캡처
홍수아는 "한 번은 홍콩 공항에 도착했는데 팬들이 사진 찍어달라고 하더라. 찍어줬는데 '나 누구인지 알아?'라고 물었더니 판빙빙이라고 하더라. 되게 기분이 좋았다. 예쁜 배우분과 닮았다고 해주니까"라고 설명했다.

홍수아는 "중국에서 제일 처음에서 한 게 '원령'이었다. 중국에서는 선입견이 전혀 없이 있는 그대로 제 이미지만 보고 캐스팅을 해주셨다. 중국 활동하면서 주연으로 자리 잡아가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영화 찍을 때 중국 시골에서 찍었다. 한 겨울인데 난방도 안 되고 밤 되면 뜨거운 물이 얼었다. 물 나오는 시간도 짧아서 빨리 씻어야 했다. 열악한 환경에서도 나름 즐겼다. 여기까지 왔는데 내가 다시 돌아갈 수 없으니까. 그렇게 눈물을 머금었다"며 힘들었던 기억을 털어놨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