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예진의 오예≫
오늘, 주목할 만한 예능

신뢰 잃은 '데이팅 예능'
올해만 20편↑…포화상태
사진제공=넷플릭스, iHQ
사진제공=넷플릭스, iHQ


≪서예진의 오예≫
'콘텐츠 범람의 시대'. 어떤 걸 볼지 고민인 독자들에게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가 '예능 가이드'가 돼 드립니다. 예능계 핫이슈는 물론, 관전 포인트, 주요 인물,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낱낱이 파헤쳐 프로그램 시청에 재미를 더합니다.

올해 들어서만 20편이 넘는다. 예능 판을 장악한 데이팅 프로그램이 무서운 속도로 번식 중이다. 방송국이 창작보다 유행을 선택하는 건 어느 정도의 시청률이 보장되는 이유일 터. 더욱이 일반인 게스트는 제작 비용 절감과 리얼리티 연출 면에서 유리하게 작용한다.

2022년, 예능 판은 ‘연애 예능’이 장악했다. 티빙 ‘러브캐처 인 서울’, ‘환승연애’, ENA플레이 ‘나는 솔로’, ‘돌싱글즈’ 넷플릭스 ‘솔로지옥’, IHQ ‘에덴’, KBS Joy ‘비밀남녀’, 웨이브 ‘메리퀴어’, ‘남의 연애’, ‘썸핑’ 등 지상파 케이블 채널과 OTT 등에서 앞다퉈 공개됐다.

비슷한 프로그램은 하반기에도 쏟아질 예정. 쿠팡플레이 ‘사내연애’, ‘체인리액션’, 카카오TV ‘좋아하면 울리는’ 등 올 하반기 공개 예정인 프로그램이 벌써 대기 중이다.

인기 프로그램의 무분별한 모방은 시청자의 피로감을 높인다. 지난해 트로트 열풍이 불면서 유사 프로그램이 우후죽순 생겨났을 때도 시청자들의 불만과 항의가 빗발쳤다.

이런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각 방송사에선 ‘차별화 경쟁’에 불이 붙었다. 같은 소재라도 창의적으로 리포맷해 색다른 재미를 주기 위한 노력인 셈이다.

이들의 경쟁엔 긍정과 부정의 시선이 엇갈린다. 진정성을 바탕으로 신선한 아이디어를 접목해 감동과 재미를 주는 프로그램이 있는 반면, 자극적이고 강도 높은 수위로 화제성에만 초점을 맞춘 프로그램이 줄줄이 공개되고 있기 때문이다.
사진제공=MBN, 웨이브
사진제공=MBN, 웨이브
문제는 경쟁 과정에서 살아남기 위한 ‘무리수’다. 동성연애 등 사회적 논란을 예능 소재로 활용하기도 하고, ‘돌싱’이나 헤어진 남녀를 출연시켜 이들의 자극적인 개인사를 활용한 프로그램도 있다. 수위 높은 노출에 선정성 논란 역시 피해 갈 수 없다.

일반인이 출연하는 만큼, 이들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한 ‘일반인’은 방송을 통해 유명세를 얻는다. 몇몇은 기존 직장을 그만두고 본격적인 셀럽의 길로 돌아서기도 한다.

유명인의 자녀나 배우자가 출연해 같은 길을 걷는 경우도 부지기수. 더불어 화려한 스펙이나 재력, 아름다운 외모를 내세우기도 한다. 높은 화제성으로 시청률은 잡았지만, 방송의 진정성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리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

안전한 길이 비판받을 필요는 없다. 시청자의 선호도와 트렌드에 따라 움직이는 것도 방송국의 역할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짝짓기 예능’은 포화상태다. 더욱이 갖은 무리수로 이미 시청자의 신뢰도를 잃어버린 상황에서 새로운 재미가 탄생할 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