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7' /사진제공=JTBC
'히든싱어7' /사진제공=JTBC


올해 10주년을 맞은 JTBC 예능 '히든싱어'가 시즌7로 더욱 강력하게 돌아왔다.

19일 JTBC 예능 '히든싱어7'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전현무, 송은이와 조승욱 총괄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히든싱어7'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목소리부터 창법까지 완벽하게 소화 가능한 ‘모창 능력자’의 노래 대결이 펼쳐지는 신개념 음악 프로그램.

조승욱 PD는 "10년 전 처음 시작할 때는 JTBC도 아직 대중들에게 각인이 되지 않았던 채널이라 첫 회 박정현 편 파일럿이 10번 재방송 나간 끝에 시청률 1%가 됐다"며 "시작은 미미했지만, 많은 분이 사랑해준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여러 감회가 밀려온다. 올해 열심히 준비했는데 어떻게 봐주실지 떨리는 마음이다. 반전과 재미를 가지고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히든싱어7' 조승욱 PD /사진제공=JTBC
'히든싱어7' 조승욱 PD /사진제공=JTBC
이전 시즌들에 비해 달라진 점을 묻자 조 PD는 "이번 시즌에는 '히든송'이 추가됐다. 이전 시즌까지는 4라운드까지 이뤄지기 때문에 히트곡을 4곡 밖에 부를 수가 없었다. 그래서 이번 시즌에는 4곡 외에 1곡 이상을 가수가 2022년 감각으로 리메이크 하거나 후배들이 부르고 있다. 음원으로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즌마다 어떻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지 고민도 많이 했는데, 큰 틀 자체는 10년 동안 유지해왔다. 돌이켜보면 '히든싱어'는 매회가 특집이 프로그램이다. 가수에 맞는 가장 좋은 이야기와 음악들을 구성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히든싱어7' 첫 회는 초대 가수였던 박정현의 리벤지 무대다. 조 PD는 "10년 전에는 박정현의 우세 속에 끝났다. 워낙 독보적인 가창력을 가지고 있기도 했고, 우리가 준비 기간도 짧고 노하우도 부족했다"며 "10년 사이에 박정현은 대중들에게 더 많이 알려졌고, 보컬의 경지가 이제는 신계를 뚫고 어벤저스계까지 나가지 않았나. 이번에는 어떻게든 리벤지 무대를 만들어 보려고 반 년 이상 모창가수를 찾고 준비했다. 그말인즉슨, 10년전 같지는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히든싱어7' 전현무 /사진제공=JTBC
'히든싱어7' 전현무 /사진제공=JTBC
시즌1부터 함께한 '터줏대감 MC' 전현무는 "내가 프리랜서 된 지 10년, '히든싱어'도 10년 됐다. 나와 동갑이자 나와 같이 성장한 프로그램"이라며 "10년 전 프리랜서 선언 직후 아무 검증도 안 된 나에게 프로그램을 맡겨줬고, 내가 어떻게 하냐에 따라 프로그램이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이라 부담감이 컸다. 처음의 긴장감이 아직도 떠오른다. 내가 프리로 나와 성장한것과 같이 간 것 같아 나를 보는 기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프로그램을 대하는데 영혼이 없어졌다는 이야기를 했는데, '히든싱어'에는 영혼을 많이 담았다"고 강조했다.

10년전과 달라진 점에 대해서는 "여유가 생겼다. 처음에는 제정신이 아니었다. 너무 큰 프로그램을 맡는 게 부담이었고, 원조가수들도 대스타라 긴장을 많이했다. 무슨 말을 했는지 기억도 안날 정도였다. 당시에는 나와 JTBC 모두 서로가 서로를 무시하면서 긴가민가 했던 것 같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히든싱어7'에는 박정현부터 선미, 김민종, 송가인, 제시. 영탁, 잔나비 최정훈, 규현, 엄정화, 신용재, 노사연이 출연한다. 고인 편으로는 김현식을 준비 중이다. 조 PD는 "휘성 모창가수로 출연했던 영탁이 금의환향해서 원조 가수로 출연한다"고 말했다.
'히든싱어7' 전현무 /사진제공=JTBC
'히든싱어7' 전현무 /사진제공=JTBC
전현무도 "휘성 편에서 박영탁으로 나왔던 게 기억난다. 당시 인터뷰를 할 때 실용음악과 교수고 보컬트레이너라고 이야기했는데, 꿈을 늘 좇고 있는데 잘 이뤄지지 않았다는 느낌이 있었다. 그 친구가 트로트 프로그램을 통해 부각이 되고 일약 스타덤에 오른 것을 보고 너무 놀라우면서도 반가우면서도 다행이다 싶었다. 그때의 눈빛과 말투가 기억이 났다. 그 친구가 원조 가수로 나오는 자체가 한 편의 완벽한 드라마인 것 같다"고 감탄했다.

‘히든싱어7’를 한마디로 표현해달라고 하자 전현무는 “진화된 팬미팅”이라고 했다. 송은이는 “다시 오지 않을 시즌의 마지막 같은 느낌”이라며 “한 편의 거대한 뮤직비디오다. 희로애락이 다 들어가 있다”고 자신했다. 마지막으로 전현무는 "오늘 박정현 편을 꼭 봐달라. 박정현 가수 얼굴만 보면 10년 전 방송과 똑같은데 내 얼굴을 보면 세월을 직격타로 맞은 걸 볼 수 있을 것"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히든싱어7'는 19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