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7' 전현무 /사진제공=JTBC
'히든싱어7' 전현무 /사진제공=JTBC


전현무가 '히든싱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19일 JTBC 예능 '히든싱어7'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전현무, 송은이와 조승욱 총괄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히든싱어7'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목소리부터 창법까지 완벽하게 소화 가능한 ‘모창 능력자’의 노래 대결이 펼쳐지는 신개념 음악 프로그램.

시즌1부터 함께한 '터줏대감 MC' 전현무는 "내가 프리랜서 된지 10년, '히든싱어'도 10년 됐다. 나와 동갑이자 나와 같이 성장한 프로그램"이라며 "10년 전 프리랜서 선언 직후 아무 검증도 안 된 나에게 프로그램을 맡겨줬고, 내가 어떻게 하냐에 따라 프로그램이 어떻게 될지 모르는 상황이라 부담감이 컸다. 처음의 긴장감이 아직도 떠오른다. 내가 프리로 나와 성장한것과 같이 간 것 같아 나를 보는 기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프로그램을 대하는데 영혼이 없어졌다는 이야기를 했는데, '히든싱어'에는 영혼을 많이 담았다"고 강조했다.

'히든싱어7'는 19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