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7' 조승욱 PD /사진제공=JTBC
'히든싱어7' 조승욱 PD /사진제공=JTBC


가수 영탁이 휘성 모창가수에서 원조 가수로 금의환향한다.

19일 JTBC 예능 '히든싱어7'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전현무, 송은이와 조승욱 총괄 프로듀서가 참석했다.

'히든싱어7'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목소리부터 창법까지 완벽하게 소화 가능한 ‘모창 능력자’의 노래 대결이 펼쳐지는 신개념 음악 프로그램.

'히든싱어7' 첫 회는 초대 가수였던 박정현의 리벤지 무대다. 조 PD는 "10년 전에는 박정현의 우세 속에 끝났다. 워낙 독보적인 가창력을 가지고 있기도 했고, 우리가 준비 기간도 짧고 노하우도 부족했다"며 "10년 사이에 박정현은 대중들에게 더 많이 알려졌고, 보컬의 경지가 이제는 신계를 뚫고 어벤저스계까지 나가지 않았나. 이번에는 어떻게든 리벤지 무대를 만들어 보려고 반 년 이상 모창가수를 찾고 준비했다. 그말인즉슨, 10년전 같지는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히든싱어7'에는 박정현부터 선미, 김민종, 송가인, 제시. 영탁, 잔나비 최정훈, 규현, 엄정화, 신용재, 노사연이 출연한다. 고인 편으로는 김현식을 준비 중이다. 조 PD는 "휘성 모창가수로 출연했던 영탁이 금의환향해서 원조가수로 출연한다"고 관심을 요청했다.

'히든싱어7'는 19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