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우, 사랑꾼의 표본 “♥이응경 말대로 하면 딱 맞아”('해석남녀')


연예계 대표 잉꼬 부부 이진우-이응경 부부가 닭살스러운 애정을 과시해 보는 이들의 질투심을 폭발시켰다.

17일 방송된 MBN ‘겉과 속이 다른 해석남녀’에 아내 바라기 ‘ENFP’ 남편 이진우와 세심한 ‘INFP’ 아내 이응경이 출연했다. 이응경은 남편과 함께 식물을 가꾸며 행복한 일상을 지내고 있음을 밝혔고, 이진우는 꿀이 뚝뚝 떨어지는 눈빛으로 아내를 바라보고 있어 MC 채연은 장난스럽게 “질투 난다. 샘 난다”라며 부러움을 숨기지 않았다.

이진우는 “너무 예쁘지 않냐”라며 “덧붙이자면 마음은 얼굴보다 더 예쁘다”라며 한술 더 떴다. ‘사랑꾼’ 박준규는 “나 보다 더한 것 같은데?”라며 혀를 내둘렀고, 이응경도 “말려도 계속 하니 하고싶은 만큼 하라고 그냥 둔다”라며 팔불출 남편을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이진우와 이응경 부부가 반려 식물이 가득한 집에서 함께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응경이 하라는 대로, 해달라는 대로 온전히 아내의 말을 따르는 이진우의 모습에 MC들의 감탄이 이어졌다. 이진우는 “처음부터 그랬던 건 아니지만, 아내가 하자는 대로 하니까 딱 맞더라. 그래서 바로바로 한다”라며 아내에 대한 무한 신뢰를 자랑했다. 이응경은 눈과 입을 자극하는 명품 토마토 다이닝을 선보여, 팔불출 이진우의 폭풍 리액션을 유발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사랑꾼 부부답게 같은 소속사 티앤아이컬쳐스에서 한솥밥을 먹는 사이이기도 하다.

한편, ‘겉과 속이 다른 해석남녀’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10분에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