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흥마늘 스튜디오'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흥마늘 스튜디오' 영상 캡처


'소식좌' 박소현, 산다라박이 음식에 진심인 노사연과 이준혁을 만났다.

최근 유튜브 채널 '흥마늘 스튜디오'에는 '노사연(a.k.a 깻잎논쟁 창시자)과 소식좌의 음식 논쟁 with 이진혁. 밥 맛 없는 언니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진혁은 "내가 영상을 다 봤는데 소현이 누나 고기를 세 점 드시더라"라고 운을 띄웠다. 노사연은 이내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으로 박소현을 바라봤다. 산다라박은 다급하게 "그 때는 우리가 아침에 찍었고, 지금은 저녁이라 우리가 굶주렸다"고 설명했다.

노사연은 "모닝 고기가 매력 있는데"라며 말을 줄였다. 이준혁은 "노사연 선배님과 같이 먹방 프로그램을 했다. 그때 1박 2일 촬영할 때 하루에 6끼를 먹었다. 우리가"라며 대단한 먹성을 드러냈다.

본격적인 토크가 시작되고 노사연은 소식좌들에게 안부를 물었다. 박소현은 "언니 전 정말 잘 지냈다. 근데 이렇게 또 한 상을 차려놓으셨냐?"라며 진수성찬으로 꾸며진 음식을 보며 감탄했다.

박소현이 "여기가 그러면 한정식 집이냐?"라고 물어보자, 노사연은 "이곳은 고기집이다. 고기도 팔고 냉면도 있다"며 화색했다. 박수를 치며 좋아하는 소식좌들. 산다라박은 "고기도 고기지만, 잡채가 진짜 맛있다"라고 했다. 이를 들은 노사연은 이내 동공이 흔들렸고, 이준혁은 "노사연 선배님 표정이 당황하신 것 같은데?"라며 웃음 지었다.

이후 노사연은 먹강의를 시작했다. 노사연은 "먹는 것은 무라고 생각한다. 깍두기 무 이런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계산을 하지않냐? '나는 이걸 어느정도 먹어야겠다' 그런 생각은 없어야 한다. 먹을 때는 아무 생각없이 무아지경이 되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준혁은 포인트 먹강의는 'MBTI가 P인 사람처럼 먹자'였다. 이준혁은 "난 ENFJ다. 근데 먹을 때는 신경을 안 쓴다"고 언급했다. 노사연은 "신경쓰지 말고 젓가락이 가는데로 먹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소현은 "둘 다 묘하게 공통점이 있다"며 고개를 끄덕였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