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은빈♥강태오, 고양이와 집사같은 사랑 시작…오늘부터 다시 1일('우영우')


[종합] 박은빈♥강태오, 고양이와 집사같은 사랑 시작…오늘부터 다시 1일('우영우')
강태오가 용기를 냈다.

18일 전파를 탄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우영우(박은빈 분)와 이준호(강태오 분)가 마음을 확인했다.

우영우와 함께 차에 탄 이준호는 용기를 냈다. 그는 "변호사 님을 향한 제 마음 꼭 고양이를 향한 짝사랑 같다"며 진심을 전했다. "가끔 집사를 외롭게 만들지만 그만큼 자주 행복하게 만든다"고 덧붙였다.

이준호는 “우리 헤어지지 말아요”라며 진심을 전했다. 우영우는 “고양이를 향한 짝사랑이란 말은 부적절합니다. 고양이도 집사를 사랑하니까요”라고 반박했다.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우영우는 “그러니까 우리 헤어지지 말아요”라고 답했다.
[종합] 박은빈♥강태오, 고양이와 집사같은 사랑 시작…오늘부터 다시 1일('우영우')
이준호는 길을 건너는 우영우의 모습을 촉촉한 눈에 담으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또한 우영우는 친모 태수미(진경 분)를 만나 그의 아들 상현(최현진 분)에게 자수할 기회를 줘야 한다고 설득했다. 우영우는 "상현군이 법정에서 자신이 저지른 일을 증언하도록 도와달라. 그는 태수미 변호사가 자식이 잘못하면 합당한 처벌을 받게 하는 좋은 엄마라고 생각한다"며 "이익을 위해 '엄마는 좋은 사람'이란 자식의 믿음을 져버리지 말라. 나에게는 좋은 엄마가 아니었으나 상현군에게는 좋은 엄마가 돼 달라"고 당부했다.

우영우의 진심이 통했을까. 태수미는 최상현의 증언을 허락, 대신 우영우가 최상현의 반대 심문을 맡는 걸 조건으로 내걸었다.

최상현은 해킹 자백과 동시에 모든 사실을 법정에서 증언했고, 이를 지켜보던 태수미는 아들 최상현의 죄를 사과하며 법무부 장관 후보직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한편,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신입 변호사 우영우(박은빈 분)의 대형 로펌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