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배우 주종혁./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우영우' 배우 주종혁./사진제공=BH엔터테인먼트


배우 주종혁이 '우영우' 인기로 SNS 팔로워가 급증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종영한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우영우(박은빈 분)가 다양한 사건들을 해결하며 진정한 변호사로 성장하는 대형 로펌 생존기를 담은 작품. 극중 주종혁은 우영우(박은빈 분)의 얄미운 라이벌이자 법무법인 한바다의 신입 변호사 권민우 역을 맡아 열연했다.

주종혁은 "감독님부터 작가님, 스태프들, 배우들 모두 너무 좋았다. 현장에 가는 순간이 너무 재밌고 행복한 시간이었다. 많은 사랑을 받아서 꿈같고 기적 같은 작품이었다"고 종영 소감을 밝혔다.

'우영우'는 그야말로 신드롬적인 인기를 얻었다. 지난달 29일 0.9%로 처음 방송된 이후 9회 만에 15% 돌파라는 비약적인 시청률 상승 폭을 그렸고, 7주 연속 TV 화제성 드라마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주연 배우 강태오, 박은빈 역시 출연자 부문 화제성에서 최상위권을 유지했을 뿐만 아니라 강기영, 주종혁, 하윤경 역시 순위권에 이름 올렸다.

주종혁은 권민우 캐릭터를 통해 '권모술수'라는 별명을 얻으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이에 주종혁은 "작가님이 최고인 것 같다. 처음 대본에 권모술수라는 단어를 쓴 걸 봤을 때 어떻게 이런 단어를 쓸 수 있지 싶었다. 살면서 들어본 적 없는 말인데 그 단어 하나로 인물이 표현돼서 신기했다"고 말했다.

인기를 실감하냐고 묻자 주종혁은 "아직 그런 건 없다. 식당에서 밥 먹을 때 몇 분 알아보기는 하더라. 혼자 마스크 끼고 돌아다닐 때는 많이 알아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부모님과 지인들의 반응은 폭발적. 주종혁은 "아버지가 체육관을 하시는데 학부모님들이 너무 좋아해 준다더라. 아버지가 나보다 더 연예인처럼 하고 다닌다"며 웃었다. 이어 "친구들은 만나면 한 대씩 때리고 시작한다. 주변 사람들이 (캐릭터가 얄미워서) 나를 때려달라고 했다더라. 연락도 너무 많이 왔다"고 고마워했다.

SNS 팔로워 수도 34배나 상승했다. "'우영우' 시작 전에는 1만이었는데, 어느덧 30만이 훌쩍 넘었더라고요. 하하."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