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강기영./사진제공=나무엑터스
'우영우' 강기영./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강기영의 자신의 '유니콘 멘토'로 배우 박훈을 꼽았다.

지난 18일 종영한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하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우영우(박은빈 분)가 다양한 사건들을 해결하며 진정한 변호사로 성장하는 대형 로펌 생존기를 담은 작품. 극중 강기영은 로펌 한바다의 14 여년 차 시니어 변호사 정명석 역을 맡아 열연했다.

극중 정명석은 신입 변호사들을 올바르게 이끄는 멘토로, 현실에 없을 것 같은 따뜻한 상사의 모습에 '유니콘 상사', '서브 아빠'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다. 이에 강기영은 "좋은 의미고 따뜻한 의미라 너무 만족스럽다. 캐릭터를 처음 봤을 때 우영우에 대한 편견이 금방 깨지는 게 좋았다. 로펌은 성과가 가장 중요한 일일 테니 우영우를 빨리 인정한 것 같다. 현실에는 없는 캐릭터라고 하는데 어딘가에 있을 거라는 희망으로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에는 외향적으로 멋있게 보이고픈 욕심이 있었다. 거기에 꽂혀 내면적인 걸 깊이 파악하지 못했다. 극이 진행되고 한바다 멤버들의 케미가 살아나면서 그들의 리액션 때문에 정명석이 만들어진 것 같다"고 고마워했다.

섹시하다는 반응에 대해 강기영은 "의도하지 않았다. 인물 간의 관계에서 나타나는 모습을 좋아해 준 것 같다"며 "그윽하게 미소짓는 걸 많이 안 해봤다. 남자의 느낌을 연기해본 적이 별로 없어서"라며 웃었다.

강기영은 자신의 '유니콘 멘토'로 배우 박훈을 꼽았다. 그는 "예전에 연극 공연을 했을 때는 항상 긴장하느라 무대를 즐긴 적이 없었다. 그때 박훈 형이 내게 딕션 너무 좋고, 잘 들리고, 잘 하고 있으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용기를 북돋워 줬다. 박훈 형도 엄청나게 열심히 하는 배우였다. 내가 직장 생활을 안 해봐서 모르겠지만, 영감을 준 배우는 박훈"이라고 고마워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