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모범가족'에 출연한 배우 정우. /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모범가족'에 출연한 배우 정우.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정우가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에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17일 넷플릭스 시리즈 '모범가족'에 출연한 정우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정우는 아들의 수술비를 허망하게 날리고 절망에 빠졌다가 우연히 마약 조직과 얽히게 되는 평범한 가장 박동하 역을 맡았다.

정우는 "이 작품 받았을 땐 '이 구역의 미친 X'를 촬영할 때였다. 영화 '뜨거운 피' 촬영 이후 심적으로 쉽지 않았다. 너무 그 작품에 빠져 있었다. 조금은 유쾌하고 밝은 작품을 하는 게 저한테 좋을 것 같았고, 회사 추천으로 '이 구역의 미친X'를 촬영하고 있었다. 즐겁고 유쾌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촬영 중반부, 막바지 쯤 이 대본을 접하게 됐다. 회사 추천으로 이 대본을 보게 됐다. 촬영 중간에 대기하는 시간 동안 틈이 나서 어떤 내용일까 대본을 넘겼다. 너무 재밌더라. 대본이 탄탄하고 촘촘했다"고 출연 계기를 밝혔다. 또한 "동하라는 캐릭터뿐만 아니라 여러 캐릭터들이 눈에 보였다"며 "모든 캐릭터들이 이유와 명분이 있었다. 이 작품 안에서 각자 맡은 바가 있었다. 매력이 있어서 계속 대본을 읽었다"고 전했다.

'모범가족'은 파산과 이혼 위기에 놓인 평범한 가장 박동하(정우 분)가 우연히 죽은 자의 돈을 발견하고 범죄 조직과 처절하게 얽히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물. 지난 12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됐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