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강수지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강수지tv' 영상 캡처


가수 강수지가 남편 김국진이 선물해준 악세사리를 자랑했다.

강수지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강수지tv 살며사랑하며배우며'에 'Susie가 좋아하는 리얼 찐.템.리.뷰 액세서리 편'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강수지는 "내가 오늘은 이 자리에 이렇게 작은 박스를 하나 가지고 나왔다. 내가 강수지tv를 운영해오면서 나의 액세서리를 보여드린 적이 한 번도 없었는데...내가 액세서리도 거의 안 하고 촬영을 했더라"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액세서리가 그렇게 많지는 않다. 그래서 오늘은 찐템이라면 찐템이다. 내가 가지고 있는 팔찌들을 소개해보려고 한다. 내가 좋아하니까 찐템이다. 주로 만약에 해야 할 일이 있으면 얘네들 중에 하나를 착용한다"며 애착을 드러냈다.

강수지는 "그래서 혹시 이런 스타일 좋아하시면 눈여겨 보는 것을 추천한다. 근데 내가 간단한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다. 여러분이 싫어할지도 모른다. 다만 한 번도 보여준 적이 없고 나의 찐템이라는 점. 찐템들 중 하나인 팔찌를 보여드리겠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여러분들도 액세서리 같은 경우는 선물도 많이 받으시고 혼자 사기도 하고 그러지 않냐? 나에게는 정말 특별한 의미있는 팔찌가 하나 있다"라며 금팔찌 하나를 들어올렸다.

강수지는 "금이다. 18k 금이다. 이런 팔찌를 김국진 씨랑 사귈때 생일날 뭘 같고 싶냐고 물어보더라. 그래서 난 액세서리 중에 한다면 팔찌를 한다. 팔찌를 원하는데 사줄 수 있겠나 싶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또한 "(김국진은) 원래 쇼핑도 안하는 사람이다. 백화점도 안 가고 어디 이런 것을 사러 가겠냐? 근데 사준다고 하더라. 그 때 '불타는 청춘' 할 때였다. 근데 정말 남편이 어디 액세서리 집을 가서 이걸 사오더라. 나 정말 깜짝 놀랐었다"라며 행복한 미소를 보였다.

그는 "어떻게 그런 용기가 났을까? 그래서 이렇게 착용한다. 어떠냐? 김국진 씨의 고르는 스타일, 안목이 괜찮냐? 이거 낀지가 오래됐다. 자주 껴줘야 하는데. 그래서 이것이 내가 갖고 있는 팔찌 중 하나다"라고 언급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