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희순./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희순./사진제공=넷플릭스


박희순이 늘어난 여성 팬과 인기에 대한 아내 박예진의 반응을 언급했다.

16일 배우 박희순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모범가족’ 출연 소감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모범가족’은 파산과 이혼 위기에 놓인 평범한 가장 박동하(정우 분)가 우연히 죽은 자의 돈을 발견하고 범죄 조직과 처절하게 얽히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물. 넷플릭스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와 드라마 '굿 닥터', '힐러', '슈츠'의 김진우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극 중 박희순은 사라진 돈 가방의 행적을 좇아 동하를 추적하는 '광철'역을 맡았다. 그는 '광철'역을 통해 숨 막히는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박희순은 '마이네임'으로 '어른섹시', '지천명 아이돌'이라는 수식어를 얻으며 여성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그는 "너무 많이 말씀해주셔서 감사하긴 한데 잘 모르겠다. 섹시가 뭔지 잘 모른다"며 "예쁘게 봐주시니까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희순은 늘어난 여성 팬들의 인기에 대한 아내 박예진의 반응도 언급했다. 그는 "관리에 대한 필요성을 계속 얘기한다"며 "화장품이나 이런 것들을 사주면서 관리 잘하라고 다그치고 계신다"고 밝혔다.

'모범가족'을 시청한 박예진의 반응에 대해서도 말했다. 박희순은 "어떤 작품은 대본을 보여주기도 하고, 그냥 방송으로 보기도 하는데 모범가족은 대본을 못 봤다"라며 "이번에 드라마를 보고 너무 좋았다고 말씀해주셨다"고 말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