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희순./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희순./사진제공=넷플릭스


박희순이 '오징어 게임' 신드롬과 OTT 작품 성적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6일 배우 박희순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모범가족’ 출연 소감을 비롯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모범가족’은 파산과 이혼 위기에 놓인 평범한 가장 박동하(정우 분)가 우연히 죽은 자의 돈을 발견하고 범죄 조직과 처절하게 얽히며 벌어지는 범죄 스릴러물. 넷플릭스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시즌2와 드라마 '굿 닥터', '힐러', '슈츠'의 김진우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극 중 박희순은 사라진 돈 가방의 행적을 좇아 동하를 추적하는 '광철'역을 맡았다. 그는 '광철'역을 통해 숨 막히는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이날 박희순은 OTT 열풍을 부른 '오징어 게임'에 대해 "100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기록 아닐까"라며 "그걸 깰 수도 있겠지만, 그건 넘사벽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거기에 잣대를 두고 작품을 보는 건 국가대표 경기 보는 것 같은 느낌이라서 잘 모르겠다"라며 "거기에 연연하진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물론 OTT가 점점 발전해가면서 순위에 압박감이 생기는 것 같은데, 아직은 괜찮은 것 같다"며 "다만 '오징어 게임'은 넘사벽이란 걸 관객분들도 아실 것"이라고 전했다.

박희순은 "물론 미드나 한국 작품도 수준 높은 작품이 많다"며 "거기에 가혹한 평가도 있어야 발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전에 숫자로만 평가하는 영화, 드라마보다는 큰 부담감은 없다"고 덧붙였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