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는 병이라도 걸렸어?" 소시 윤아X수영, 지독한 콘셉트 요정('소시탐탐')


아티스트 수영과 스태프 윤아의 콩트와 함께하는 힐링 데이가 시작된다.

16일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소시탐탐’에서는 아티스트와 일일 스태프로 변신한 소녀시대 멤버들의 하루를 담은 ‘나는 슈스다’ 수영 팀의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아티스트 수영과 스태프 윤아는 날씨 때문에 취소된 촬영 스케줄 대신 액티비티와 가드닝 체험으로 스트레스를 해소, 다른 팀들의 부러움을 한 몸에 받는다.

특히 아티스트 수영과 스태프 윤아는 콩트로 시작해 콩트로 끝나는 지독한 콘셉트 요정의 면모를 뽐내 꿀잼을 선사한다. 잊을만하면 나오는 수영 팀의 콩트에 영상을 지켜보던 스튜디오에서는 “콩트 안 하면 죽는 병이라도 걸린 거야?”라는 격한 반응이 터져 나왔다는 후문이다.

또한 자신의 호칭을 아가씨로 정한 수영에게 윤아는 100% 맞춤형 케어에 돌입, 체질까지 고려한 고퀄리티 서비스를 제공한다. 수영의 눈치를 보면서도 자꾸 말과 행동으로 속마음이 새어 나오는 윤아와 혼자 있어도 독백으로 변치 않는 콘셉트를 유지하는 수영의 모습이 웃음을 더할 예정이다.

이어 햄버거를 사러 간 윤아에게 전화를 건 수영이 혀 짧은 소리로 콘셉트에 충실한 요청을 한다. 역할에 몰입한 수영의 메소드 연기에 멤버들은 박수를 보냈다고 해 과연 어떤 상황이 벌어진 것일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무엇보다 액티비티 체험에 나선 두 사람의 액티비티 도장 깨기도 흥미를 고조시킨다. 자신보다 점수가 높은 윤아 때문에 승부욕이 폭발한 수영과 눈치 없이 깐족거리는 윤아 중 게임 대결에서 승리한 주인공은 누구일지 방송이 더욱 기다려지고 있다.

아티스트 수영과 스태프 윤아의 유쾌한 힐링 데이는 16일 저녁 8시 50분 ‘소시탐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