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홍콩의 대표적인 부촌 리펄스 베이에 거주 중인 강수정이 홍콩 집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 '구해줘! 홈즈'에서는 강수정과 조나단이 인턴 코디로 출격했다.

이날 박나래는 강수정에게 "저는 강수정 인터 코디님 뵈면 꼭 묻고 싶은 게 있었다. SNS에 올린 집 잘 봤다. 올릴 때마다 화제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강수정은 "집이 화제가 돼서 부끄럽다. 리펄스 베이 앞이라서"라며 "내가 사는 아파트가 저와 나이가 똑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동민이 "홍콩이 전 세계 집값 1위 아니냐"고 묻자 강수정은 "10평짜리 집이 홍콩섬 기준 300만 원에서 450만 원"이라며 "500만 원까지도 올라갈 수 있다. 매매는 몇십억이다. 홍콩은 좁은 지역에 (인구가) 다 몰려있다 보니 집값이 비싼 것 같다"고 말했다.

강수정은 장동민과 의뢰인을 위한 집을 둘러보면서도 계속 홍콩집과 비교를 했다. 그는 한국의 넓고 깊은 개수대에 너무 부럽다며 "홍콩 개수대는 너무 작다. 외식이 많이 발달해 삼시세끼를 다 나가서 먹는데 부엌이 상대적으로 너무 작다"고 밝혔다. 수전 역시 "홍콩은 높지도 않고 아랫 부분에서 끝난다"고 토로했다.
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사진=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두꺼운 벽체와 섀시를 보며 부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강수정은 "홍콩을 욕하려는 것은 아니다"라며 "웃풍이 심하다. 자고 있으면 누가 코 앞에 에어컨을 튼 느낌"이라고 밝혔다. 주방의 단차 있는 조리대를 보며 "이거 그대로 떼어서 홍콩에 가져가고 싶다"며 부러워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파이어족을 꿈꾸는 3인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2.30대를 치열하게 살아왔다는 의뢰인부부는 당장 은퇴를 결심한 것은 아니지만, 훗날의 삶을 꿈꾸며 교외의 단독주택으로 이사를 결심 했다고 밝혔다. 지역은 아내 친정집이 있는 서울 강동구에 근접한 경기 동부지역으로 도보권 또는 차량 10분 이내에 초등학교가 있길 희망했다.

복팀으로 나선 강수정, 장동민은 LA의 고급 주택가를 연상케 하는 ‘뜻밖의 주택’을 최종 매물로 선택했지만, 의뢰인 가족이 덕팀의 ‘남한강 조았단’을 선택하며 패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