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유나의 듣보드뽀》
이승기, '소문난 칠공주' 이후 16년만 KBS 드라마 귀환
'법대로 사랑하라'서 검사 출신 건물주 役
가수 겸 배우 이승기./사진=텐아시아DB
가수 겸 배우 이승기./사진=텐아시아DB


《태유나의 듣보드뽀》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가 현장에서 듣고 본 사실을 바탕으로 드라마의 면면을 제대로 뽀개드립니다. 수많은 채널에서 쏟아지는 드라마 홍수 시대에 독자들의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최고 시청률 44%를 돌파하며 큰 인기를 얻었던 주말드라마 '소문난 칠공주' 이후 16년 만에 KBS 드라마로 돌아온다. 당시 첫 정극 연기 도전이었던 신인 이승기는 어느덧 '믿고 보는 배우'로 입지를 굳힌 상황. 무겁고 굵직한 캐릭터에서 벗어나 오랜만에 '현실 로코'로 돌아온 이승기에 쏠리는 기대가 커지면서 그가 시청률 부진의 늪에 빠진 KBS 드라마의 구원투수가 될지 주목된다.

작년 tvN '마우스'를 통해 처음으로 사이코패스 연기와 악역에 도전하며 연기 변신에 성공한 이승기가 차기작으로 선택한 작품은 KBS2 새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다. 내달 5일 처음 방송되는 '법대로 사랑하라'는 검사 출신 한량 건물주 김정호(이승기 분)와 4차원 변호사 세입자 김유리(이세영 분)의 로(Law)맨스물. 2500만 뷰 이상을 기록한 노승아 작가의 동명 웹소설이 원작으로, 이은진 감독과 임의정 작가가 드라마로 재탄생시켰다.
'법대로 사랑하라' 스틸컷./사진제공=KBS
'법대로 사랑하라' 스틸컷./사진제공=KBS
무엇보다 '법대로 사랑하라'는 이승기가 오랜만에 만난 평범한 캐릭터라는 점에서 이목이 쏠린다. 군 전역 이후 '화유기', '배가본드', '마우스'에 출연한 이승기는 주로 판타지, 액션 쪽에 주력했기 때문. 판타지 없는 현실 로코는 2015년 영화 '오늘의 연애' 이후 7년 만이다.

물론 '법대로 사랑하라' 속 이승기가 연기하는 김정호의 스펙은 현실과는 거리가 멀다. 한국대 법대 수석 입학, 재학 중 사시패스, 사법연수원 수석 수료까지 이룬 캐릭터로, 두뇌와 외모, 지략 등 모든 점에서 월등해 '괴물 천재'로 불릴 만큼 뛰어날 뿐만 아니라 일상에서는 장난치기를 좋아하는 등 위트와 유머 감각도 있는 인물이다.
'법대로 사랑하라' 스틸컷./사진제공=KBS
'법대로 사랑하라' 스틸컷./사진제공=KBS
김정호 캐릭터에 이승기 캐스팅은 그야말로 완벽했다. 원작 웹소설 노승아 작가 역시 "더없이 완벽하고 감사한 캐스팅이라고 생각했다"며 "스펙 몰방 캐릭터지만 반전 매력으로 허당기와 인간미가 있는 주인공을 똑똑하면서도 센스 있는 이승기 배우가 연기한다니, 정말 완벽하다고 생각하며 기뻐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로맨스 호흡을 맞추는 이세영과의 케미 역시 기대 포인트. 이세영 역시 전작 '옷소매 붉은 끝동'을 통해 대세 배우로 떠오르며 '법대로 사랑하에'에 대한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이승기, 이세영은 '화요기' 이후 4년 만의 재회이기도 하다.
사진='미남당', '당소말' 포스터.
사진='미남당', '당소말' 포스터.
무엇보다 현재 KBS 미니시리즈 성적이 저조한 상황이라 이승기의 등판이 구세주가 될지 관심이 쏠린다. 서인국 주연의 '미남당'은 프로파일러 출신 가짜 박수무당이라는 흥미로운 소재로 시청률 5%대로 시작했지만, 늘어지는 전개와 과한 코믹 설정, 익숙한 사건 전개 등이 흥미를 떨어뜨리며 3%대까지 추락했다. 아쉬운 성적으로 종영한 '징크스의 연인' 후속작으로 지난 10일 처음 방송된 '당신이 소원을 말하면' 역시 3%대를 벗어나지 못한 답보 상태다.

부진에 빠진 KBS에 이승기 주연 '법대로 사랑하라'는 히든카드인 셈. 16년 만에 돌아온 이승기가 기대에 부응하는 성적을 낼지, 이승기 표 '로코'에 기대가 커지고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