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의 전쟁'/사진제공=MBC에브리원
'장미의 전쟁'/사진제공=MBC에브리원


개그우먼 김지민이 엄마 집에 CCTV 8대를 설치했다고 밝힌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 ‘장미의 전쟁’에서는 CCTV로 인해 미국 총기 살인자의 인생이 뒤바뀐 이야기가 공개된다.

이날 이상민은 CCTV가 한 사람의 인생을 바꾼 이야기를 전한다. 이에 MC들은 스토리텔링 전 CCTV에 관련된 여러 이야기를 나눈다. 그중 김지민은 “엄마 집에 CCTV 8대 설치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낸다. 이에 김지민이 어떤 이유로 엄마 집에 CCTV를 8대나 설치했을지 궁금증이 쏠린다.

이상민이 전한 충격적인 사건은 미국에서 아내를 총으로 쏴 살인한 남성의 이야기다. 그 남성은 아내를 살해한 후 경찰에 자수해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받았다고. 하지만 사건 발생 2년 후 남성의 형량이 종신형에서 15년형으로 대폭 감소했다고 전해져 큰 충격을 안긴다.

아내를 살해한 남성의 인생이 뒤바뀌게 된 계기는 바로 CCTV였다고. 이에 CCTV 속에 숨겨진 충격적 사건의 이면이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아내를 총으로 살해한 남성의 충격적인 스토리는 오는 15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장미의 전쟁’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