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KBS
/사진제공=KBS


'1박 2일'이 15년의 추억을 다시 소환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KBS2 '1박 2일 시즌4' 15주년 특집에서는 15학년 김종민이 무수한 레전드를 탄생시켰던 '그때 그 시절' 게임들과 재회한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고인물 김종민을 위한 게임 대잔치를 벌인다. 그동안 바닥까지 드러난 게임 실력으로 15년 동안 모두의 웃음을 터트렸던 김종민은 "굉장한 실망을 안겨드리겠습니다"라며 한층 성장한 모습을 예고했다.

하지만 무승 신화를 자랑했던 절대 음감 한판 대결이 펼쳐지자 김종민은 흔들리는 동공으로 두려운 마음을 드러낸다. 긴장한 그와 달리 막내 나인우는 덩실덩실 춤을 추고, 정체불명의 리듬감을 자랑하며 대결에 임했다는 후문.

과연 난관에 부딪힌 김종민은 텐션 폭발한 막내의 기운을 얻고 역사적인 1승을 적립할 수 있을지, 혹은 또 다른 역대급 레전드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시즌 3'에 등판했던 초고난도 두뇌 싸움이 모두의 넋을 나가게 한다. 게임 도중 뇌 용량이 초과한 문세윤은 "이거 돌아버리는 게임이네"라며 처절하게 울부짖는다고.

눈과 귀, 두뇌까지 총동원해 사투를 벌이던 멤버들은 집중력을 잃고 점차 정신이 혼미해졌다고 전해졌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