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유영재, 절친에서 연인으로…아쿠아리움 데이트 포착('미미쿠스')


하이틴 드라마의 명가 플레이리스트가 제작한 ‘미미쿠스’에서 주인공 한유성(유영재 분)과 교내 인플루언서 신다라(나나 분)가 묘한 기류 속 러브라인을 예고한다.

12일 ‘미미쿠스’ 측이 7화 공개를 앞두고 선보인 스틸컷에서는 다라가 아쿠아리움 앞에 앉은 유성에게 뭔가 귓속말을 건네고 있다. 또 다라는 똑같이 생겨 ‘커플템’ 같은 문어 열쇠고리 2개를 들고는 활짝 미소를 짓기도 한다. 평소 유성은 천진난만하기만 한 다라를 까칠하게 타박하는 존재였지만, 평소와 달리 둘 사이에서 연인 같은 설렘이 감지된다.

그저 ‘절친 동급생’ 사이였던 유성과 다라가 왜 함께 아쿠아리움 데이트에 나선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미믹’에 대한 혐오와 문어 공포증을 갖고 있는 유성이 아쿠아리움에 갔으며, 다라가 하필 ‘문어’ 열쇠고리를 커플템으로 준비한 사실도 의미심장하다.

앞서 유성은 JJ엔터 대표이자 지수빈(김윤우 분)의 엄마로, 자신에게 끔찍하게 집착해온 이미연(이윤지 분)과 마주친 뒤 학교에서 공황에 휩싸이며 위기에 처했다. 이 상황에 다라가 나타나 유성을 도왔고, 유성은 “다른 애들한테는 말하지 마”라고 다라에게 비밀스럽게 말해 다라를 설레게 만들었다. 이 일 이후 유성과 다라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미미쿠스’ 7화에서는 그 동안 대한공연예술고등학교 학생들을 설레게 했던 ‘교내 마니또’ 이벤트가 종료되며, 누가 누구의 마니또인지가 밝혀진다. 마니또 이벤트 종료와 함께 대공예 학생들 한유성, 신다라, 지수빈, 오로시(조유리 분)의 사이에 다양한 감정이 생겨나고, 이는 또다른 사건의 시초가 되며 예측불허 전개가 이어질 예정이다.

‘미믹(따라하다)’이 판치는 예술고등학교에서 ‘진짜’가 되기 위한 예고생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막장 하이틴 ‘미미쿠스’는 7화부터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저녁 7시 네이버 NOW.에서 독점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