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완전체, 5년만에 '아는형님' 출격…15년차 입담 뽐낸다


소녀시대가 완전체 출연 약속을 지킨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는 소녀시대가 전학생으로 등장한다. 데뷔 15주년을 맞아 5년 만에 완전체로 형님학교에 돌아온 소녀시대는 여전한 예능감과 멤버들 간의 케미를 뽐낸다.

지난 출연 당시 ‘멤버들의 꼴 보기 싫은 점’을 폭로해 화제를 모았던 수영은 2022년 버전 업그레이드된 ‘꼴 보기 싫은 점’을 이야기하며 화끈한 폭로전을 이어 나간다. 특히 수영은 “태연이는 키가 작아 열 받을 때가 있다”라고 말했는데, “안무 연습을 할 때 태연이나 써니 옆에 서면 내려가는 동작에서 많이 내려갔다고 생각해도 모니터를 보면 서 있는 걸로 보인다”라며 그룹 내 장신 멤버가 겪어야 하는 고충을 토로한다. 이어서 수영은 다른 멤버들의 포인트 역시 시원한 입담으로 조목조목 짚어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이어 형님들은 “다른 멤버들은 수영이가 꼴 보기 싫을 때 없어?”라고 물었고, 이에 효연과 유리는 “수영이는 춤출 때 버릇이 있다”라며 그 모습을 재현한다. 특히 유리는 ‘깝율’이라는 별명에 걸맞게 쉴 새 없이 수영의 춤사위를 따라 하며 역공을 펼쳐 수영을 녹다운시켰다는 후문이다.

레전드 걸그룹 소녀시대의 유쾌한 입담과 여전한 예능감은 13일 저녁 8시 50분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