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원짜리 변호사' 대본리딩 현장 / 사진제공=SBS
'천원짜리 변호사' 대본리딩 현장 / 사진제공=SBS


남궁민 주연의 SBS 새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가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오늘의 웹툰' 후속으로 방송되는 '천원짜리 변호사'는 수임료는 단돈 천원 실력은 단연 최고, '갓성비 변호사' 천지훈이 빽 없는 의뢰인들의 가장 든든한 빽이 되어주는 통쾌한 변호 활극. 연기력과 흥행파워를 모두 지닌 '믿보남궁(믿고 보는 남궁민)' 남궁민이 '스토브리그' 신드롬 이후 SBS에서 2년 만에 선보이는 신작이다.

'천원짜리 변호사'는 남궁민을 필두로 김지은-최대훈-이덕화-박진우-공민정에 이르기까지, 찰진 재미를 보장하는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했다. 남궁민은 천 원짜리 한 장으로 만날 수 있는 가성비 최강의 법조 히어로 천지훈 역을 맡아 또 하나의 인생캐 경신을 예고한다. 김지은은 법조계 로열패밀리 출신으로 스펙은 화려하고 미래는 찬란한 사법연수원 마지막 기수 검사시보 백마리 역을 맡아 도도하고 당찬 매력을 뽐낸다. 최대훈은 법조계 로얄패밀리 출신의 강남 키드 검사 서민혁 역을 맡아 화려한 스펙 뒤에 가려진 철부지 면모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이덕화는 극중 백마리의 할아버지이자 대형 로펌 '백'을 설립한 대표변호사 백현무 역을 맡아 특유의 카리스마를 유감없이 발휘할 전망. 박진우는 극중 천변의 뒤치다꺼리를 도맡아 하는 법률 사무소 사무장 역을 맡아 마치 셜록과 왓슨 같은 콤비 케미를 예고한다. 공민정은 후배들이 따르는 든든한 선배이자 스스로를 '검찰 공무원'이라 칭하는 생활형 검사 나예진을 맡아 존재감을 뽐낸다.

와 관련해 '천원짜리 변호사'의 본격적인 주말 안방상륙을 예고하는 첫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대본리딩에는 연출을 맡은 김재현 감독과 최수진-최창환 작가를 비롯해 남궁민, 김지은, 최대훈, 이덕화, 박진우, 공민정 등 주요 출연자들이 모두 참석해 첫 연기 호흡을 맞췄다.

'천원짜리 변호사'가 법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약자의 편에서 갑질-편견-불의를 응징하는 정의구현 사이다 스토리를 담고 있는 만큼 이날 대본리딩 현장은 통쾌한 웃음과 따뜻한 감동이 가득했다. 또한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을 맛깔스럽게 소화하는 배우진의 연기가 대본리딩 현장에 쉴 틈 없이 웃음꽃을 피웠다. 남궁민의 위트 넘치는 애드리브와 법정씬에서 선보인 현란한 변론 플레이는 액션 드라마 뺨치게 다이내믹한 '구강 활극'의 탄생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짜릿한 카타르시스와 훈훈한 웃음, 나아가 눈 돌릴 틈 없는 캐릭터플레이와 다이내믹한 구강 액션이 주말 안방을 매료시킬 '천원짜리 변호사'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대본리딩 직후 남궁민은 "너무나도 기대하는 작품이다. 작가님, 감독님과의 호흡이 너무 잘 맞는다. 남녀노소 구분 없이 편하게 볼 수 있고, 웃을 수 있고, 감동도 드릴 수 있는 드라마다. 밝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기분 좋은 출사표를 던졌다. 김지은은 "천 원으로 만나볼 수 있는 히어로물이라 할 수 있다.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시청을 독려했다. 최대훈 역시 "편안하고 재미있고 마음 따뜻한 이야기가 여러분께 찾아갈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사랑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천원짜리 변호사'는 '오늘의 웹툰' 후속으로 올 하반기에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