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재일교포 출신 방송인 사오리가 '근황 토크'로 화제를 모았다.

사오리는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 '사오리를 만나다 정형돈과 우결 찍은 '미수다' 방송인 눈물의 근황...15년 만에 찾았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에 출연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사오리는 "15년 만에 처음이다. 정말 반갑다. (카메라 앞에 선지는) 15년 됐다. 2007년이 마지막이었을 거다"라고 운을 띄웠다.

이어 "내가 아이가 있다. 여기 한국에서 믿었던 사람이었는데, 서로 생각이 많이 다르더라. 그래서 그냥 아이는 내가 키우기로 했다. 그러다가 (임신한 상태의) 어느 날 모 백화점에서 이모 중에 한 분을 치구 분들과 계셨는데 마주쳤다"며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이모다'라면서 나는 아는 척을 하려고 했는데 이모는 (손으로 얼굴을 가리며) 이렇게 지나갔다. 모른척하고 지나갔다. 처음에는 '어 왜 그럴까?'하고 나중에 알고 보니 내가 창피하다고 그러더라. 이모는 한국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소오리는 또 "이모가 '사오리, 여자가 한국에서 아이를 혼자 키우는 것은 조금 창피한 일이다'라면서 '친구들한테도 사오리가 일본에서 시집을 잘 가서 잘 살고 있다고 말해 놓았는데 이렇게 자꾸 한국에 오면 어떻게 하냐?'이러면서 '일본에서 아이 키우면서 혼자 살라'고 하더라"라며 이모의 이야기를 전했다.

사오리는 "너무 충격을 받았다. 창피한 일이구나 싶었다. 그래서 일본에 가서 살게 됐다"고 언급했다. 이어 "아마 이모도 사정이 있었을 것"이라며 "나 때문에 이모를 곤란하게 만들고 싶지도 않았고 지금은 웃고 있지만, 그 때는 매일 울었다. 여기서 이런 말을 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몇 번이나 세상을 떠나려고도 했다"며 심각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사오리는 "그래도 아이가 있으니까 아이한테 그러면 안 된다는 생각으로 항상 멈췄다. 눈물이 난다. 한번은 (한국 방송 활동 당시) 매니저한테도 연락해봤다. 웃으면서 살고 싶다. 10여 년간 아르바이트하면서 아이를 키웠다"고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