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언니'./사진제공=tvN STORY
'다시 언니'./사진제공=tvN STORY


개그우먼 이경실이 폐경 후 몸무게가 10kg 증량했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되는 tvN STORY ‘다시, 언니’ 15화에서는 셀럽 2탄으로 90년대 미녀 개그우먼으로 이름을 날리며 현재까지도 연예계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이경실이 출연한다.

일상을 관찰하고 생활 속 문제점을 진단하는 ‘라이프 캠’에서 이경실의 식습관, 스킨 케어, 거북목 등의 문제점들이 속속 드러난다. 이경실의 유쾌한 입담 뒤에 감춰진 말 못 한 사연도 공개돼 안타까움을 자아낼 예정.

이경실은 올해 3월에 완경을 하고 난 후 갱년기 증상으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호소한다. 그는 갱년기의 증상으로 왕성해진 식욕과 바뀐 입맛을 꼽고, 특히 과거 술을 먹지 않았지만 요즘 맥주 먹는 재미에 빠져 있다는 근황을 전한다. 장윤정은 이경실의 맥주 먹방에 감탄사를 연발하며 “저게 얼마나 행복한데” 등의 공감 리액션을 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라이프 캠’에서는 이경실이 에어컨과 선풍기를 풀가동 하고 있음에도 더위를 느끼는 모습과 작은 일에도 쉽게 짜증을 내는 갱년기 증상들이 포착돼 ‘라이프 크루’의 지적이 이어진다. 산부인과 전문의 신미영 원장은 “갱년기가 늦을수록 좋다고 알고 있는데 그렇지 않다”라며 갱년기에 대해 잘못 알고 있는 언니들을 위해 ‘갱년기의 오해와 진실’을 공개한다.

‘다시, 언니’는 인생 두 번째 리즈를 꿈꾸는 여성들의 건강하고 아름다운 라이프 스타일을 위해 의뢰인의 일상을 들여다보고, 그에 맞는 처방과 변화를 제안하는 공감 라이프 체인지 프로그램. 갱년기를 건강하게 극복하고 싶다는 이경실의 소망을 이뤄줄 라이프 체인지는 12일 오후 8시 20분 방송되는 ‘다시, 언니’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