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용진건강원'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용진건강원' 영상 캡처


댄서 가비가 엔하이픈 제이크의 고민에 답을 내렸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용진건강원'에는 '제대로 낚이고 간 엔하이픈...이래도 되는 걸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이용진은 "용진건강원 색깔이 아이돌 분들 자주 나오는 채널로 좋게 자리 잡은 것 같다. 아니 오늘도 대충 들었는데 음악 방송 같은 곳에서 또 1위를 하고 있고 요즘 폼이 오를 때로 오른 분들이라고 하더라"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용진건강원을 찾은 이들은 엔하이픈의 제이크와 선우였다. 가비는 "선우 님 인상이 정말 웃상이시다"라며 첫 인상을 이야기했다. 이용진은 "그렇네 감리교회 오빠 느낌이 난다. 교회 오빠 느낌이야. 여름학교 가면 마지막에 등장해서 통기타를 치는"이라며 유쾌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제이크와 선우는 용진건강원을 찾은 이유를 밝혔다. 선우는 "예능이 조금 어렵고...저 뿐만이 아니라 멤버들 전부 그렇다"라고 말했다. 이용진은 "나는 이게 당연하다고 보는 게 기회가 있으면 거기서 조금씩 감도 잡으면서 그 때부터 하는거지 지금 당장 나가서 너 못했니 하는 거는"이라며 공감했다.

이어 "남자 아이돌이 특히 어렵다. 만약에 기독교 방송 나갔는데 '어? 저 오빠 기독교였어?' 또 불교 방송 갔는데 '저 오빠 뭐야 왜 불교야?' 또 실망할거고 낚시방송, 주식방송 됐다. 여기 나온다고 실망할수도 있다. 그냥 가라"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제이크는 출연하고 싶은 예능도 말했다. 그는 "JTBC '뭉쳐야 찬다'에 나가고 싶다. 축구를 좋아한다. 그냥 뭔가 말을 많이 안해도 되고"라며 바람을 드러냈다. 연말 투어 공연도 걱정이라는 제이크. 제이크는 콘서트를 처음부터 끝까지 이끌어 나갈 때 체력적인 문제를 이야기했다.

가비는 "내가 이 문제에 대해서 아주 깔끔하게 대답해줄 수 있다"라며 "정석적인 방법이 있고 약간 잔머리 방법이 하나 있다. 체력을 나눠서 쓴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 뭐가 쓰일지 모르고 사람들이 나에게 바라는 것이 있다. 그냥 체력을 길러야 한다. 다른 방법은 입담을 늘려야 한다. 그리고 또 이벤트. 다 같이 할 수 있는 릴스 같은 거를 생각해 가는 거다. 중간중간 넣으면 체력 보충할 시간이 생긴다"라고 조언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