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 ♥김준호와 안타까운 데이트 비하인드 "땅에 붙어 움직이지 못하는 수준"('오픈런')


'오픈런' 스틸 / 사진제공=SBS플러스
'오픈런' 스틸 / 사진제공=SBS플러스
김지민이 김준호와의 데이트 비하인드를 공개한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오픈런'에서는 MZ세대들에게 인생샷 명당으로 떠오르고 있는 파주를 소개한다. 어디서 찍어도 인생 사진을 보장할 수 있는 미국 감성 디저트 타운, 시속 100km의 짜릿한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레이싱 카트, 말복을 슬기롭게 보낼 장어와 닭칼국수 맛집까지! 파주에 대한 매력을 당일 코스로 정리한다.

마장 호수에서 즐길 수 있는 아찔한 출렁다리를 보던 MC 신지훈은 "연인끼리 저런 곳에 가면 일부러 무섭다고 애교도 부리고는 하던데 지민 씨도 그런 적 있나"라고 물었다. 김지민은 단칼에 부정하며 "오히려 '그분'이 더 무서워한다. 땅에 붙어 움직이지 못하는 수준"이라고 답했다. 김지민이 말한 '그분'은 연인인 개그맨 김준호. 김지민은 '그분'을 흉내내며 "이리 와! 이리 오라고!"라고 소리치며 끌어당기는 제스처를 선보이며 큰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해외 여행지로는 사람들의 버킷리스트 1순위를 책임지는 오로라의 성지 아이슬란드를 소개한다. 이날은 집순이의 세계여행으로 유명한 여행 유튜버 세나가 게스트로 함께한다. 녹화 도중 MC들은 광활한 아이슬란드의 폭포와 빙하 등 경이로운 자연풍경에 압도되어 말을 잃고 감탄만 연발했다. 또한 날씨가 맞아떨어지지 않는다면 보기 어렵다는 오로라를 밤마다 숙소에 앉아 목격했다는 세나의 얘기에 MC들은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황홀한 행운이 함께한 세나의 아이슬란드 여행기는 오는 15일 오전 9시 '오픈런'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