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3'/사진제공=ENA, MBN
'돌싱글즈3'/사진제공=ENA, MBN


ENA, MBN 예능 ‘돌싱글즈3’의 이혜영이 이소라, 최동환의 커플 성사 불발에 진한 아쉬움을 토로하며 스페셜 방송을 향한 ‘큰 그림’을 계획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돌싱글즈3’ 8회에서는 ‘돌싱 빌리지’에서의 합숙과 최종 선택을 마무리한 뒤 커플로 맺어진 한정민, 조예영과 유현철, 변혜진이 두 번째 신혼여행과 동거에 돌입하는 ‘2라운드’가 펼쳐진다.

먼저 두 커플의 신혼여행 현장이 공개되기에 앞서 4MC는 눈물 없이 볼 수 없었던 이소라, 최동환의 선택 결과에 대해 언급하며 강렬한 여운을 호소한다. 이중 이혜영은 “개인적으로 ‘돌싱글즈3’ 스페셜 방송에서 두 사람이 다시 만나 사랑이 다시 싹텄으면 좋겠다”는 진심 어린 바람을 드러낸다. 이에 4MC는 제작진에게 “스페셜 방송 때 많은 준비를 부탁한다”며 두 사람의 재회 성사를 위한 아이디어를 내는 등 여전한 ‘과몰입’으로 웃음을 안긴다.

4MC는 ‘두 번째 신혼여행’을 떠난 한정민, 조예영과 유현철, 변혜진 커플 이야기가 ‘19세 이상 시청가’로 편성됐다는 소식을 듣고 격한 반응을 보인다. 이혜영은 “‘19금’에 맞춰서 멘트를 마음대로 해도 되냐”고 묻고, 이지혜는 “괜찮을까 모르겠지만, 자신 있다”며 유부녀의 위엄을 드러낸다. ‘끝판왕’ 유세윤 또한 “몸이 근질근질했다”며 ‘유세윤의 시간’을 예고한 가운데, 말 그대로 후끈 달아오른 신혼여행 현장에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최종 선택 직후 신혼여행을 떠나게 된 두 커플이 더할 나위 없이 솔직한 모습을 보여준다. 오롯이 서로에게 집중하는 신혼여행의 달달함을 담기 위해 ‘19세 이상 관람가’로 시청 등급을 조정했으며 신혼여행 후 동거에 들어간 두 커플의 달달한 케미와 현실 고민에 대한 부분도 추후 있는 그대로 담길 것”이라 전했다.

‘돌싱글즈3’은 돌싱남녀들의 최종 선택이 펼쳐진 지난 7회 방송에서 5.3%(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2부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 번 경신했다. ‘돌싱글즈3’ 8회는 오는 14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